IT >

[2022 카타르] 한국 vs. 우루과이..200만 인구가 ‘네이버 스포츠’로 봤다

관련종목▶

네이버 ‘2022 카타르 월드컵’ 생중계..경기 누적 시청자 895만 달해

생중계 시청하면서 실시간 응원할 수 있는 ‘응원톡’도 29만 넘어

‘승부예측’ 성공했던 최후 1인 탈락..네이버페이포인트는 이월
[파이낸셜뉴스] 네이버 스포츠 생중계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과 우루과이의 월드컵 경기를 본 사람이 200만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네이버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온라인 중계권을 서비스하고, 커뮤니티 서비스와 다양한 특집페이지를 운영하고 있다. 네이버 제공
네이버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온라인 중계권을 서비스하고, 커뮤니티 서비스와 다양한 특집페이지를 운영하고 있다. 네이버 제공

25일 업계에 따르면 ‘2022 카타르 월드컵’ 온라인 중계를 서비스하고 있는 네이버 스포츠에서 전날 우루과이전을 동시에 접속해 본 사람은 200만291명으로 나타났다. 누적 시청자 수도 895만9000명에 달한다. 또 생중계 시청 중 실시간 응원할 수 있는 ‘응원톡’에는 총 29만2501건의 글이 올라왔다.

네이버가 지난 9월 선보인 차세대 커뮤니티 서비스 ‘오픈톡’ 역시 월드컵을 즐기는 소통 창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2288개 오픈톡 채널 중 ‘축구/해외축구 카테고리’는 1067개이다.

지난 우루과이전에서는 공식 응원방 등 공식 오픈톡 3개 이외에도 손흥민, 김민재 팬방과 K리그 팬모임 등 개인 관심사를 기반으로 활발한 소통이 이뤄졌다. 네이버 측은 “생방송 응원톡과 오픈톡의 차이점은 보다 긴 호흡으로 연속성을 가지고 경기 전후에도 소통을 이어간다는 점”이라고 전했다.

네이버가 운영하는 월드컵 승부예측 서비스 참여 인원은 이날 오전 7시 30분 기준 누적 126만638명이다. 앞서 조별리그 1, 2, 3차전 예측에는 각각 39만5081명, 45만2216명, 41만3341명이 참여했다.

승부예측 서비스는 해외축구 이용자들을 위한 참여형 스포츠 이벤트다. 앞서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약 180만 명이 참여한 바 있다.
이번 월드컵 승부예측은 총 7회차가 이뤄진다. 4차 승부 예측은 16강 대진이 확정되면 곧바로 진행될 예정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이번 월드컵에서는 아르헨티나, 독일 패배라는 이변으로 많은 사람이 탈락, 1명만 생존했다”며 “최후의 1인 역시 아쉽게 탈락해 경기 승부를 모두 맞히는 이용자들에게 지급되는 네이버페이 포인트 100만원은 2회차로 이월된다”고 설명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