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원자재 가격 안 떨어지면"…한국전력, 올해 적자 29조

서울 중구 한국전력공사 서울본부 전경. 연합뉴스 제공
서울 중구 한국전력공사 서울본부 전경. 연합뉴스 제공

[파이낸셜뉴스] 한국전력의 올해 영업손실이 29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원자재 가격이 떨어지지 않는 이상 한국전력의 흑자 전환은 요원할 전망이다.

SK증권은 25일 보고서를 통해 "올해 한국전력의 매출액을 전년 동기 대비 16.7% 증가한 70조7000억원, 영업이익은 적자를 지속해 29조원"이라고 전망했다.

나민식 SK증권 연구원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을 자극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정권 지지율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전기요금을 인상하는 결정을 내리기 어렵다"며 "중간 단계로 SMP 상한제, 거리별 요금제 도입 이후 전기요금을 인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 연구원은 "3·4분기를 기점으로 기준연료비 인상, 원가 연동형 요금제 도입으로 전기요금이 인상됐지만 주가는 하락했다”며 “영업이익이 흑자로 전환되기 위해서는 전력 판매단가가 kWh당 61원 인상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실제는 14원 인상에서 그치면서 시장 기대치를 만족시키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석탄, 천연가스 가격이 하락하지 않는 이상 한국전력이 흑자를 시현하긴 어렵다"고 덧붙였다.

나 연구원은 한국전력에 대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2만5000원을 제시했다. 한국전력은 25일 오전 10시 47분 기준 1만9900원의 주가를 보이고 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