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대문구서 모녀 숨진 채 발견…문앞 가스비 5개월 연체 고지서

서대문구서 모녀 숨진 채 발견…문앞 가스비 5개월 연체 고지서

서울서대문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서대문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설하은 기자 = 서울 서대문구에서 모녀가 함께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5일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23일 오전 서대문구 한 다세대주택에서 성인 여성 2명이 사망한 채 발견됐다. 이들은 모녀 관계인 것으로 확인됐다.

'세입자가 사망한 것 같다'는 집주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범죄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집 현관문에는 가스비 5개월 연체를 알리는 올해 9월자 도시가스 연체 고지서와 월세 연체로 퇴거를 요청하는 집주인의 편지가 붙어 있었다.

관할 구청에 따르면 이 모녀는 기초수급자 가정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가스, 전기, 통신료 등 생활요금 연체로 파악하는 보건복지부의 '복지 사각지대 발굴' 대상자에는 해당했다.

구청 관계자는 "모녀의 주소지가 이전 거주지의 지자체로 등록돼있어 서대문구로는 통보 온 것이 없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부검을 거쳐 정확한 사망 시각과 원인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soruh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