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나경원 "저출산고령위 명칭 바꿔야"…'저출산' 용어가 출산 강요

나경원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부위원장이 25일 김진표 국회의장과 만나 한국의 인구문제에 대한 국회차원의 초당적 협조를 구했다./사진=fnDB
나경원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부위원장이 25일 김진표 국회의장과 만나 한국의 인구문제에 대한 국회차원의 초당적 협조를 구했다./사진=fnDB


[파이낸셜뉴스] 나경원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부위원장은 "위원회 명칭을 인구정책 컨트롤타워인 위원회의 위상과 새정부의 달라진 정책방향에 맞춰 인구문제 전반을 아우르는 ‘인구미래전략위원회(가칭)’로 바꿀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나 부위원장이 25일 김진표 국회의장과 만나 한국의 인구문제에 대한 국회차원의 초당적 협조를 구했다.

이날 면담은 저출산·고령화 등 심각한 한국의 인구불균형에 대한 문제의식을 같이 하고, 초당적 협력을 구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나 부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인구의 불균형은 국가의 존망을 좌우할 국가 아젠다"라며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인구감소 대응에 국회도 긴밀하게 협력해달라"고 요청했다.

'저출산'이라는 용어가 출산을 강요한다는 지적이 있어,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명칭을 인구감소 완화와 변화하는 인구 규모에 따른 국가적 대응전략을 아우를 수 있게 바꿔야 한다는 요구가 꾸준히 제기됐다.

김진표 국회의장은 위원회의 명칭변경이 필요하다는데 공감을 표하고, 한국의 미래를 위협하는 ‘인구와 기후환경’ 문제에 국회가 힘을 보탤 것을 약속했다.

한편 나 부위원장은 지난 23일 인구미래전략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면담을 가진데 이어, 24일에는 국민의힘 공부모임에 참여해 강연을 펼치는 등 인구문제 등의 국가위기 해소를 위한 발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