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예산 삭감한 野, 정부 일 못하게 하려는 정부완박 횡포 중단해라"

국토위서 野 단독 예산 처리에
주호영 원내대표 "정부완박 횡포 중단해라" 비판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여야가 내년도 정부 예산안을 두고 격렬하게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여당인 국민의힘이 민주당의 예산 삭감을 두고 "야당이 새 정부가 일을 못하게 하려는 정부완박 횡포를 부리고 있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5일 국회 본청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민주당이 말로는 협치와 상생을 얘기하면서, 뒤로는 뺨치는 일을 하고 있다"며 "일방적으로 핵심 정책과 공약에 대한 예산마저도 칼질을 하는 독주를 감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민주당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정부가 삭감한 공공임대주택 등 주거 안정 예산을 복원했고 용산공원 조성사업 예산을 삭감해 처리했는데 이 과정에서 여당인 국민의힘이 반발하며 퇴장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 불참 속에 예산을 단독으로 처리했다.

주 원내대표는 "새 정부 국정과제에 필수적인 예산을 모두 삭감하고 날처리하고 있다"며 "무엇보다도 숫자의 힘으로 여야 합의처리하는 정신을 짓밟을 반의회적인 행태"라고 비판했다.

이어 "내년도 예산안은 특히 윤석열 정부의 첫 예산으로 새 정부 국정과제 철학을 모두 담고 있다. 민주당이 선거에서 패배하고 국민 심판을 받았으면 그 결과에 승복해 새 정부 첫해만이라도 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원만한 국정조사를 위해서라도 다수 횡포인 예산 폭거를 거둬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theknight@fnnews.com 정경수 김나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