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일본정부, 전력사의 전기요금 인상 신청 난색 "엄격히 대응"

기사내용 요약
전날 도호쿠 전력, 우크라 전쟁 후 첫 요금인상 신청
日경제산업상 "최종 인상폭은 국가 심사에 의해 확정"

[서울=뉴시스] 니시무라 야스토시 일본 경제산업상. (사진출처: NHK) 2022.11.25.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니시무라 야스토시 일본 경제산업상. (사진출처: NHK) 2022.11.25.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일본 도호쿠전력이 가정용 전기요금 중 국가의 인가가 필요한 '규제요금'에 대해 인상 방침을 표명한 것에 대해 주무부처가 사실상 난색을 드러냈다.

25일 NHK,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산업상은 이날 각의(국무회의)를 마친 후 회견에서 "최종적인 가격 인상폭은 향후 국가의 심사에 의해서 확정된다"고 말했다.

다만 "정부의 전기요금 격변완화책에 따라 어느 정도 커버할 수 있을지는 현 시점에서 예단을 갖고 답하는 것은 자제하겠다"며 전기요금의 인상폭에 관한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니시무라 경제산업상은 "이번 인상은 기름값 급등이 주요인이므로 특히 연료조달 비용 전망 등에 대해 엄격하게 심사하겠다"며 "전력회사의 신청에 대해 엄격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도호쿠전력은 지난 24일 국가의 인가가 필요한 가정용 '규제 요금' 인상을 경제산업성에 신청했다.

도호쿠전력은 가정용 규제요금을 내년 4월부터 평균 32.94% 인상하는 안을 경제산업성에 신청했다. 가정용 자유요금도 종류에 따라 3~21% 정도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올해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일본의 전력기업 가운데 전기요금 인상을 신청한 건 도호쿠 전력이 처음이다.

도쿄전력, 호쿠리쿠전력, 주고쿠전력, 시코쿠전력, 오키나와전력 등 5개 전력회사도 규제요금을 인상할 방침으로 조만간 경제산업성에 신청할 예정이다.

일본에서는 우크라이나 전쟁에 엔화 약세가 겹치면서 액화천연가스(LNG), 석탄 등 화력발전 연료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