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완섭 시장 시정연설 “도약하는 서산, 살맛나는 서산 만들 것”

이완섭 서산시장이 25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80회 제2차 정례회에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서산시 제공) /뉴스1
이완섭 서산시장이 25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80회 제2차 정례회에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서산시 제공) /뉴스1


(서산=뉴스1) 김태완 기자 = 이완섭 서산시장이 25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80회 제2차 정례회 시정연설을 통해 2023년 시정운영 방향을 밝혔다.

이 시장은 이 자리에서 2023년 새로운 성장 동력을 발굴하고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분야별 5가지 추진 방향을 제시했다.

첫째, 신산업 육성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탄소포집 활용 연구개발 실증센터 및 생분해성 플라스틱 상용화, 드론 특별 자유화 구역 지정 등을 추진하고 소상공인의 큰 호응을 받은 경영환경 개선 지원사업과 특례 보증사업의 예산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

또한 지역 먹거리 순환체계 구축, 조사료 생산단지 조성, 스마트 교육장을 설치하고 현재 추진 중인 어촌뉴딜300 사업의 조속한 마무리로 농어업인을 지원키로 했다.

둘째, 인프라 구축을 위해 서산공항, 가로림만 해양정원, 대산-당진 고속도로 건설을 가시화하고 대산항의 확장성을 높이기 위해 배후부지 확보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진행 중인 도시재생 뉴딜 사업은 내년 준공을 목표로 박차를 가하고 도시계획도로 및 농어촌도로를 확충하는 한편 고속도로 나들목 주변 관문 경관 기본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셋째, 고르게 잘사는 복지도시 조성을 위해 임신축하금 지급, 어린이집 부모 부담금 지원을 확대한다.

아울러 서산테크노밸리 내 대규모 어린이공원 등을 조성해 육아 여건을 개선하고 중학생 역사문화 탐방 지원, 청소년 전용 카페 조성을 통해 미래를 이끌어갈 청년 세대를 응원키로 했다.

또한 보훈수당 2배 인상, 경로당, 노인복지관 및 장애인복지관 신축 방안 마련을 통해 어르신의 편안한 노후를 뒷받침하고 야외 클라이밍장 및 가야산 산림휴양복지숲 조성, 반려동물 문화 정착 지원을 통해 다채로운 여가의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넷째, 고품격 오감만족 문화관광도시 육성을 위해 서산 문화예술타운(가칭) 조성을 가시화하고 원도심과 해미면에 문화예술공간을 확충하는 한편 서산 두레놀이의 원형 계승과 복원에도 힘쓰기로 했다.

또 해미국제성지 세계 명소화 관련 사업과 보원사지 정비, 운산 한우목장 웰빙 산책로 및 간월도 해양경관 탐방로 개장을 필두로 역사 문화 생태 중심의 관광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확충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다섯째, 지속 가능한 발전과 안전한 도시 조성을 위해 서산형 지속가능 발전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탄소중립 실천 포인트 제공과 환경 교육 확대를 추진하는 한편, 친환경 자동차 보급과 충전시설 확충에도 앞장선다.

또한 중대 시민 재해 예방 안전계획 수립 및 컨설팅을 시행하고 배달종사자 안전 교육과 장비 보급, 산업재해 예방 활동, 범죄예방 디자인 가이드라인 마련, 여성 1인가구 안심 장비 지원 등을 통해 시민의 재산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킬 것을 약속했다.

이 시장은 “‘도약하는 서산, 살맛나는 서산’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서산시의회와 18만 시민이 함께 힘과 지혜를 모아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