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

울먹인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업비트가 슈퍼갑질"

25일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국내 5대 가상자산 거래소에서 위믹스의 거래 정지 결정에 대해 거래종료 과정과 결정이 부당하게 이뤄졌다며 지적했다. 또 "위믹스 이외의 가상화폐 발행 계획은 없다"라고 기자간담회를 통해 밝혔다. 사진은 이날 경기도 성남시 위메이드 본사 모습. 2022.11.25/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사진=뉴스1
25일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국내 5대 가상자산 거래소에서 위믹스의 거래 정지 결정에 대해 거래종료 과정과 결정이 부당하게 이뤄졌다며 지적했다. 또 "위믹스 이외의 가상화폐 발행 계획은 없다"라고 기자간담회를 통해 밝혔다. 사진은 이날 경기도 성남시 위메이드 본사 모습. 2022.11.25/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25일 자사 가상자산 '위믹스'가 전날 거래지원 종료(상장폐지) 사태를 맞은 데 대해 '업비트의 슈퍼 갑질'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장 대표는 이날 긴급 온라인 기자 간담회를 열어 "우리가 유통계획을 제출한 거래소는 업비트 단 한 곳뿐"이라며 "이런 일이 벌어진 것에 대해 매우 부당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업비트에 '당신들이 정의하는 유통량이 무엇이냐'고 기준과 가이드라인을 달라고 요청했지만, 지금까지 준 적이 없다"며 "거래 지원 종료 사실도 거래소 공지를 보고 알았고, 어제까지도 소명 자료를 제출했는데 무엇이 불충분했는지도 알려주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업비트를 비롯한 거래소들이 위믹스에만 과도한 기준을 적용했다는 주장도 냈다.

장 대표는 "지금도 업비트에 들어가면 유통 계획을 밝히지 않은 코인이 부지기수다. 유통 계획이 그렇게 중요하다면서 그걸 받지도 않고 상장을 시키는 것인가"라며 "이런 불공정함을 저희는 두고 볼 수 없다. 가상자산이라는 '사회적 재산'을 다루는 기업의 이런 처사는 사회악이라고 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업비트 경영진 중 한 사람이 닥사 결정이 나오기 전에 나온 기사를 인스타그램에 올린 것에 대해서도 "그게 자랑할 일이냐"라고 비판했다.

상장폐지 결정에 대해서는 거래소에 대한 가처분 신청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장 대표는 "우선은 가처분에 집중하고 있고, 형사상 책임질 일이 있다면 그것도 (거래소에) 물을 것"이라며 "재판부에 여러 증거를 제출한 뒤에는 닥사와 나눈 이메일과 텔레그램 메시지, 화상회의 내용 등을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위메이드가 그간 추진해온 블록체인 사업은 변화가 없다는 입장도 내놨다.

장 대표는 "조만간 '미르M' 글로벌 비공개 베타테스트(CBT)를 시작하고 위메이드플레이가 제작한 게임도 다음 달 출시한다"며 "저희가 한국 상장사긴 하지만 사업과 운영은 글로벌로 축이 옮겨진 지 오래고, 거래 가능 여부가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단언했다.

해외 거래서 상장 계획에 대해서는 위메이드 사업 대부분이 글로벌 차원에서 이뤄진다며 "해외 거래소 중 코인베이스, 바이낸스와 (상장 관련)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투자자 보호 방안에 대해서는 "이 사태를 만든 원인을 시정하는 게 가장 좋은 계획"이라고만 답했다.

그동안 '상장폐지 가능성이 없다'는 발언을 내놔 닥사 결정에 영향을 주고 투자자들에게 피해를 입혔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영향을 줬다면 심각한 사안"이라며 "닥사가 화가 날 수는 있겠지만, 그런 기분을 의사결정에 반영해선 안 된다"고 반박했다.

장 대표는 "위메이드가 잘못한 게 없다는 게 아니고 기준의 불공정성을 이야기하는 것"이라며 "회사가 책임질 일이 있다면 최고 의사 결정권자인 내가 지겠다"고 했다.

앞서 국내 주요 5대 가상자산 거래소로 구성된 닥사는 지난달 27일 위믹스를 투자 유의 종목으로 지정했다.

제출된 위믹스 유통량 계획 정보와 실제 유통량에 중대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고, 부정확한 유통량 정보에 관해 투자자들에게 적시에 명확한 정보 제공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이유였다.

닥사는 당초 2주일간 소명 자료를 검토해 거래 지원 종료 여부를 가릴 예정이었으나 지난 10일과 17일 유의종목 지정 기간을 1주일씩 연장한 끝에 전날 최종 거래 지원 종료 판단을 내렸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