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전현희 "첼리스트 전 애인 공익신고자 인정 여부, 가이드라인 제시 안해"

기사내용 요약
윤한홍 "청담동 제보자 공익신고자로 보이게 가담해"
전현희 "법·원칙을 준수하겠다는 원론적 입장일 뿐"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전현희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에서 열린 2022년 제2차 청렴사회민관협의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11.23.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전현희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에서 열린 2022년 제2차 청렴사회민관협의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11.23.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보한 이른바 '첼리스트 전 남자친구'의 공익신고자 인정 여부와 관련해 "신고자 인정 여부에 그 어떤 방향성과 가이드라인을 제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사안을 정치적 논쟁의 장으로 소환하지 않길 바란다"고 25일 촉구했다.

권익위는 지난 8일 보도자료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변호사들과 심야에 술자리를 함께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진 첼리스트 전 남자친구의 공익신고자 보호 신청을 받아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알렸다.

해당 보도자료 말미에 권익위는 "전 위원장은 불필요한 정치적 논란을 차단하고 공정한 사건 처리를 위해 해당 사건에 대한 사적 이해관계를 신고하고 회피해 해당 사건에 전혀 관여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국회 정무위원회 간사인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전 위원장은 청담동 술자리 가짜뉴스 유포자를 공익신고자인 것처럼 보이게 하기 위해 교묘하게 가담해서 국민들을 속였다"고 비난했다.

전 위원장은 해당 제보와 관련해 지난달 31일 직무회피를 신청했다. 그러나 그 이후 최소 3회 관련 내용을 보고받고 2회 가량 지시도 내렸다는 게 윤 의원의 주장이다.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청담동 제보자 관련 국민의힘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그는 해당 보도자료는 "제보 사안에 대해 아직 종결된 것이 아니고 신고처리 절차가 진행 중이므로 권익위는 앞으로 신고자 보호기관으로서 법과 원칙을 준수하며 공정하게 사안을 처리하겠다는 원론적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번 사건은 자신과 아무런 사적 이해관계가 없어 법령상 규정된 직무회피 대상도 아니다고 했다. 그런데도 자신 때문에 공익신고자 인정 조사 과정에서 정치적 논쟁이 야기될 것을 피하고자 신고 처리 업무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전 위원장은 그러면서 자신의 이같은 결정은 "권익위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흔들지 말아 달라는 뜻을 미리 알린 것"이라고 했다.


그는 "신고자 인정 여부에 그 어떤 방향성과 가이드라인을 제시하지 않고 권익위 내부 신고처리 절차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존중하겠다는 취지"를 천명한 셈이라고 부연했다.

전 위원장은 "위원장의 신고 처리 절차에 대한 독립성을 보장하기 위한 조치를 정치권이 원래 의도와 정반대로 왜곡하며 사퇴 압밥용으로 정치화하는 데에 매우 유감"이라고 했다.

이어 "독립기관인 권익위를 흔들지 말고 정파적 의도로 (이 사안을) 정치적 논쟁의 장으로 소환하지 않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