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2022 카타르] "Where is Son?!"...우루과이 선수들, 손흥민 찾아 '포옹' 나눴다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다르윈 누녜스(리버풀)와 포옹을 나누고 있는 손흥민(토트넘). 사진=뉴스1
다르윈 누녜스(리버풀)와 포옹을 나누고 있는 손흥민(토트넘).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과 치열한 승부를 다퉜던 우루과이 선수들이 경기 직후 손흥민(토트넘)을 찾아 반가움을 표했다.

그라운드 위에서 서로 잡아먹을 듯 경쟁을 펼친 이들이 순한 양이 된 듯 포옹을 나누는 모습에 보는 이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지난 24일(한국시간) 오후 10시 한국 대표팀은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와의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은 승점 1점을 챙기며 우루과이와 나란히 2위에 안착했다.

이날 승부의 최대 관심사는 손흥민의 출전 여부였다.

앞서 손흥민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경기 도중 상대 선수로부터 왼쪽 안와 골절 부상을 입어 당일 수술을 한 뒤 검은색 마스크를 쓰고서 카타르에 입국했다.

많은 축구 전문가들의 예상대로 손흥민은 경기에 출전했고, 경합을 치르면서 신발이 벗겨지거나 양말이 찢기는 등 투지 있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경기 중간중간 선수들이 흥분하는 장면들이 포착돼 선수 간의 분위기는 다소 험악했을 거라 여겨졌지만 놀랍게도 경기가 끝난 뒤 이들은 언제 다투었냐는 듯 화기애애한 모습을 나눠 눈길을 끌었다.

경기가 끝나자마자 가장 인기를 얻은 선수는 역시 손흥민이었다.

우루과이의 레전드 공격수 루이스 수아레스(클루브 나시오날 데 풋볼)는 손흥민을 찾아 진하게 포옹한 뒤 반가움을 전했다. 이어 베테랑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발렌시아 CF)도 손흥민을 향해 엄지를 치켜세웠다.

가장 눈에 띈 장면은 같은 잉글랜드 프로 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동하고 있는 다르윈 누녜스(리버풀)와의 인사 장면이었다.

누녜스는 손흥민에게 한껏 눈웃음을 보인 뒤 끌어안았다. 그런 누녜스에게 손흥민은 반갑게 말을 건넸다.

25일 축구 매체 골닷컴은 이 같은 한국 선수와 우루과이 선수들의 장면을 SNS에 올린 뒤 "모든 사람이 손흥민을 사랑한다"며 손흥민의 인기를 다시 한번 조명했다.

한편 손흥민은 우루과이전을 치른 뒤 영국 매체 BBC로부터 경기 최우수 선수(MVP)에 선정됐다. 한국에서는 손흥민이 7.88점으로 가장 점수가 높았고, 뒤이어 김승규(알 샤밥 FC)가 7.46점, 김문환(전북 현대 모터스)이 7.34점을 받았다.

우루과이에서는 누녜스가 6.85점으로 최고점을 획득했다.

helpfire@fnnews.com 임우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