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檢, '서해 피격' 서훈 전 안보실장 이틀 연속 소환조사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사진=뉴시스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검찰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의 윗선인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이틀 연속 소환조사 중이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이희동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 전 실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 서 전 실장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비공개로 출석했다.

서 전 실장과 공모관계로 지목된 서주석 전 국가안보실 1차장 또한 3일 연속 조사를 받은 바 있다.

검찰은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 이대준씨가 북한군에 피살된 직후 국가안보실 주도로 이씨의 자진월북과 배치되는 첩보가 삭제·은폐되는 등 '월북몰이'가 이뤄졌다고 보고 있다.

서 전 실장은 서 전 1차장 등과 함께 이씨의 자진월북을 속단하고 첩보 삭제 등을 지시한 윗선으로 지목된다.

검찰은 이씨 피살 다음 날인 2020년 9월 23일 새벽 1시 열린 관계장관회의에서 서 전 실장이 서욱 전 국방부 장관,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등에게 자진월북 방침과 배치되는 첩보 삭제 등을 지시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그러나 서 전 실장은 지난달 27일 기자회견에서 보안을 위한 배포선 조정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서 전 차장과 서해피격 당시 함동참모본부 정보융합부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검찰이 윗선으로 서 전 실장을 소환한 것은 수사가 어느 정도 마무리됐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서 전 실장은 서해피격 사건 외에 중앙지검 공공수사3부(이준범 부장검사)가 수사 중인 '탈북어민 강제북송' 사건에도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다.

그런 만큼 검찰이 서해피격 의혹으로 신병을 확보한 뒤 강제북송 사건을 추가 조사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검찰은 이날 진술 내용을 토대로 추가 조사 및 구속영장 청구 시점을 판단할 것으로 보인다.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