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자서전 허위사실 공표 의혹 홍남표 창원시장 “기억 오류” 해명

홍남표 창원시장 자서전 표지./뉴스1 DB
홍남표 창원시장 자서전 표지./뉴스1 DB


(창원=뉴스1) 강정태 기자 = 홍남표 경남 창원시장이 6·1지방선거 전 출간한 자서전에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25일 “과거의 오래된 것에 대한 기억 오류에서 비롯됐다”고 해명했다.

경남도선관위는 지난 22일 홍 시장의 자서전에 본인 경력과 관련해 허위사실을 기재한 내용을 확인하고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관련 수사자료를 검찰에 통보했다.

홍 시장은 지난 2월 출간한 자서전 ‘혁신 전략가 홍남표, 창원의 미래를 밝히다’에서 “2010년 나로호 발사 당시 나는 과학기술부 대변인으로 있었다. 역사적인 나로호 발사 때 나는 과학기술부 대변인으로서 플랜1, 플랜2, 플랜3의 브리핑 자료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어 “성공적으로 비행하던 나로호가 137.19초 만에 지상 추적소와 통신이 두절되면서 곧바로 폭발했다. 실패했을 때 어떻게 할 것이라는 예상 시나리오가 있었기 때문에 크게 당황하지 않았다”며 “여러 번 큰 위기를 잘 넘겨 위기에 강한 남자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도선관위는 홍 시장이 2010년 3월 인사발령으로 교육과학기술부 원자력국장으로 자리를 옮겨 나로호 2차 발사 때인 2010년 6월에는 대변인 업무를 담당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나로호 1차가 발사(2009년 8월)될 당시 교육과학기술부 대변인(2009년 1월∼2010년 3월)으로 근무했다”며 “자서전 중 131∼136페이지 내용은 대변인으로서 본인이 주관한 ‘나로호 1차 발사와 관련된 위기관리’를 기록한 것으로 나로호 발사 실패 대비 사전 위기 시나리오 도출 등 실제 위기가 발생됐을 경우 실행했던 에피소드”라고 밝혔다.

이어 “131∼136페이지 중 극히 일부이지만 ‘2차 발사와 관련된 내용’이 잘못 포함된 것을 최근 언론보도를 통해 알게 됐다”며 “1차 발사의 실패 원인인 페어링 미분리와 관련된 내용을 기록했었어야 했는데 폭발 등 2차 발사의 실패 원인을 착오로 잘못 인용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 대변인으로서 1차 발사를 대비해 만든 위기관리 커뮤니케이션 매뉴얼은, 2, 3차 발사시에도 상당 부분 활용됐을 것”이라며 “만약 자서전의 2판을 발행하게 될 경우 관련 부분을 바로잡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홍 시장은 허위사실 공표 의혹 외에도 검찰에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23일 검찰에 출석해 12시간 가량 조사를 받았다.


지역에서는 홍 시장이 6·1지방선거 당시 다른 후보를 매수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검찰에서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홍 시장은 후보 매수 혐의에 대해 전면 부인하고 있다.

6·1지방선거 사범 공소시효는 12월1일로 내주 안에 홍 시장에 대한 검찰 기소 여부가 결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