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의장 "저출생은 고차방정식 같은 문제…국가적 노력 필요"

나경원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을 찾아 김진표 의장과 대화하고 있다. 2022.11.25/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나경원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을 찾아 김진표 의장과 대화하고 있다. 2022.11.25/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 김진표 국회의장은 25일 저출생 문제와 관련해 "고용, 복지, 교육, 주택 등 여러 문제가 얽혀 있는 고차방정식 같은 문제"라며 범국가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겸 외교부 기후환경대사를 접견한 자리에서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문제 해결이 어려운 만큼 언론, 종교계, 민간이 함께하는 국가적인 노력이 필요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장은 이어 "우리 미래를 좌우하는 핵심 어젠다인 인구와 기후문제 해결을 위해 여야 합의로 인구위기특별위원회와 기후위기특별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한 만큼 국회와도 충분히 소통해 달라"며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와 기후환경대사로서의 역할을 잘 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나 부위원장은 "인구, 기후문제는 정부뿐만 아니라 국회에서도 적극적으로 도와주시고 범국가적으로 함께해야 하는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국회에서 특위를 출범해 주시는 것에 대해 감사드리며 많은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2005년 법에 따라 명명되었는데, 일각에서 출산을 강요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며 이름을 바꾸는 게 어떻겠냐는 제안들이 나오고 있다”며 “국회도 마침 인구특위로 이름을 바꾸셨는데, 예를들어 인구미래전략위원회로 바꾸는 것이 오히려 인구 위기를 미래지향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