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어이 없는 사고'…병원이송 중 60대 환자 신안 선착장 바다 빠져 사망

목포해양경찰서 전경.(목포 해경 제공)/뉴스1 DB ⓒ News1
목포해양경찰서 전경.(목포 해경 제공)/뉴스1 DB ⓒ News1


(목포=뉴스1) 김동수 기자 = 머리를 다친 섬 주민(환자)이 육지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바다에 빠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5일 전남 목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40분쯤 신안군 장산도 한 선착장에서 장산도 주민 A씨(60대)가 머리를 다쳐 보건소 직원과 119구조대원에 의해 육지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바다에 빠졌다.


술을 마시고 도랑에 빠져 머리를 다친 A씨는 환자용 들것에 실려 육지 이송 선박으로 옮겨지다 배가 흔들리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소 직원과 119구조대원 등이 곧바로 A씨를 구조했으나 심정지 상태였고, 육지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목포해경은 현장 폐쇄회로TV를 확보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이송 과정에서 관여한 이들에 대해 과실 여부를 판단해 업무상과실치사 혐의 입건을 검토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