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오영훈 제주지사 기소에 여야 설전 '사필귀정 vs 정치 탄압'

[제주=뉴시스] 오영훈 제주지사가 16일 제주도의회에서 열린 도정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2022.11.1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뉴시스] 오영훈 제주지사가 16일 제주도의회에서 열린 도정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2022.11.1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뉴시스] 양영전 기자 = 검찰이 오영훈 제주지사를 공직선거법·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한 데 대해 도내 여야 정당이 장외 설전을 벌이고 있다.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25일 논평을 내고 "모든 것이 사필귀정"이라며 "사법부는 공명정대한 판단과 함께 오 지사를 비롯해 함께 기소된 4명의 불법 선거운동에 대해 명명백백 진실을 밝혀 불법에 상응하는 엄중한 처벌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다시는 불법·탈법이 난무하는 선거운동으로 민심을 왜곡시키는 일들로 인해 도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주길 촉구한다"며 "아울러 오 지사는 야당 탄압이라는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면서 사법적 판단을 정쟁으로 몰아가려는 우둔한 행태를 당장 멈추고 도민께 석고대죄하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무리한 기소"라며 반발하고 있다.

민주당 도당은 성명을 통해 "이번 기소는 야당 현직 도지사에 대한 정치 탄압이며 검찰의 기소 내용은 명백히 사실이 아니다"며 "검찰이 문제 삼은 단체들의 지지 선언은 단순한 지지 의사 표현으로 적법하며, '제주지역 상장기업 20개 만들기 협력 업무협약' 또한 참가 기업들의 자발적인 행사에 선거사무소 공간을 활용할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했을 뿐 위법행위가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야당 탄압과 국면 전환을 위한 공정하지 못한 수사는 결코 정의로울 수 없다"며 "이제 모든 진실은 법정에서 명명백백 가려질 것이다"고 피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0jeon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