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남욱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이재명이 주도"

남욱 변호사가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특혜 의혹 관련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11.2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남욱 변호사가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특혜 의혹 관련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11.2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이준성 기자 = 남욱 변호사가 대장동 개발 주체인 성남도시개발 공사 설립을 이재명 당시 시장이 주도했다고 증언했다.


남 변호사는 2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부장판사 이준철) 심리로 열린 대장동 공판에서 '성남도개공 설립은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주도해 최윤길 당시 성남시의원의 협조를 받아 추진한 것이냐'는 유동규 전 성남도개공 기획본부장 측의 신문에 "그렇다"며 "이재명 시장의 의지에 공사 설립이 진행된 건 맞는다"고 했다.

남 변호사는 "저나 대장동 주민들이 공사 설립을 돕게 된 건 오로지 대장동 사업 진행을 위해서였다"면서 "시의 입장에선 공사가 설립돼야 대장동뿐 아니라 위례 등 계획한 모든 사업을 진행할 수 있었기 때문으로 안다"고 부연했다.

그간 성남도개공은 민간 개발을 추진하던 남 변호사와 정영학 회계사 등이 유 전 본부장과 공모해 설립을 추진, 최윤길 당시 시의원 등에게 로비를 해 세워진 것으로 알려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