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화물연대 총파업 이틀째…울산경찰청, 화물차 2대 호송

화물연대 총파업 이틀째인 25일 오전 울산신항 앞에서 경찰 순찰차가 화물차량을 호송하고 있다. (울산경찰청 제공)
화물연대 총파업 이틀째인 25일 오전 울산신항 앞에서 경찰 순찰차가 화물차량을 호송하고 있다. (울산경찰청 제공)


(울산=뉴스1) 조민주 기자 = 울산경찰청은 화물연대 총파업에 대응해 '물류수송 특별 보호팀'을 운영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전 화물차 운전자의 요청으로 화물차량 2대(1회)를 목적지까지 호송했다.

보호팀은 지난 6월 화물연대 파업 기간 중 총 49회 212대를 호송한 바 있다.

보호팀은 안전하고 신속한 물류수송을 위해 운영되며, 교통 순찰차와 싸이카로 화물차량의 앞·뒤를 보호하는 방식으로 호송한다.

경찰은 운송 보호 요청이 증가할 경우 순찰차를 추가 배치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긴급성이 요구되는 물류수송 차량은 주저하지 말고 112로 전화해 에스코트를 요청하면 된다"며 "화물차량이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도착할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전면 도입을 촉구하며 전날인 24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갔다.

이날까지 경찰과 화물연대 조합원 간 물리적인 충돌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울산시는 오후 4시 현재 시각 기준 파업으로 인한 지역 내 물류 차질 영향은 크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