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화물연대 파업에 물류애로 가중…중기차관 '긴급점검회의'

기사내용 요약
조주현 차관 주재 '물류애로 긴급점검회의'
[서울=뉴시스]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이 2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회의실에서 ‘중소기업·소상공인 물류 애로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제공) 2022.11.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이 2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회의실에서 ‘중소기업·소상공인 물류 애로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제공) 2022.11.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권안나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2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회의실에서 조주현 차관 주재로 중소·벤처·소상공인 물류 애로 긴급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 등 유관기관과 중소기업중앙회, 여성경제인협회 등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긴급점검회의는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에 따라 물류 관련 애로가 가중될 것으로 예상되는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의 현장 목소리 청취와 피해 최소화 방안 등 논의를 위해 마련됐다.

최근 우리 경제는 고물가·고금리·고환율이라는 3고(高) 복합위기의 장기화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24일부터 시작된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에 따라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의 물류 관련 애로가 가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수출 중소기업은 운송거부가 장기화될 경우 화물 반·출입 지연에 따른 운송비 증가와 해외 거래처 주문 취소까지 이어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에 따른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 물류 애로 관련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지원방안 등에 대해 함께 논의했다.

조 차관은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가 언제까지 지속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중기부에서는 지방청 등을 통해 물류 관련 현장 애로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장기화 시에는 피해기업에 대한 추가지원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 회의에서 논의된 현장 애로 중 중기부에서 대응 가능 사항은 즉시 조치하고,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등 타 부처 협조가 필요한 사항은 조속히 협의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면밀하고 기민하게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mymmn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