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장경태 “‘빈곤 포르노’ 해당 아동 만나려 캄보디아에 사람 보내”

“영부인만 구호할 수 있나”
“당 차원 아닌 개인적 결정”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김건희 여사가 캄보디아에서 심장병 환아를 만나 사진을 찍은 것을 '빈곤 포르노'라고 비판한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5일 해당 아동을 만나게 하기 위해 캄보디아 현지에 사람을 보냈다고 밝혔다.

장 최고위원은 이날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김 여사가 안은 그 아동을 만나러) 지금 안 그래도 한 분이 캄보디아 현지에 갔다”고 말했다.

장 최고위원은 “(해당 아동에게) 도움이 되는 게 뭐가 있는지 저희도 (알고 싶었다)”며 “구호 활동은 영부인만 할 수 있는 건 아니지 않나”라고 했다.

그는 "물론 진실도 알고 싶다"며 '(사진 촬영 때) 조명이 있었는지 없었는지의 진실을 말하는 것인가'는 질문에는 "구체적인 사실은 말씀드리지 않겠다"고 답했다.

현지에 갔다는 사람이 민주당 소속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민주당이라고 표현하기는 좀 그렇다”며 “어찌 됐건 한 분이 (캄보디아에) 아동의 주거 환경을 보러 갔다”고 했다. 장 최고위원은 현지에 사람이 가 있는 것이 당 차원이 아닌 자신의 개인적 결정이었다고도 강조했다.

앞서 장 최고위원은 지난번 윤석열 대통령 동남아 순방에 동행한 김 여사가 캄보디아에서 선천성 심장 질환 환아를 안고 사진을 찍은 것과 관련해 "김 여사의 ‘빈곤 포르노’ 화보 촬영이 논란이 되고 있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해당 발언과 관련해 장 최고위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했다. 대통령실은 장 최고위원을 허위 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glemooree@fnnews.com 김해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