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주시, 강설 대비 제설 사전준비 점검

기사내용 요약
제설작업반 편성·3단계 제설투입 계획

[광주=뉴시스] 강설 대비 사전준비 점검하는 광주시. (사진 =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강설 대비 사전준비 점검하는 광주시. (사진 =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구용희 기자 = 광주시는 겨울 제설 작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2022~2023년 강설대비 사전준비 점검·훈련을 진행했다고 25일 밝혔다.

제설 대책 구간은 무진대로 등 13개 노선 96.42㎞이다. 종합건설본부는 2023년 3월 15일까지 운영하는 도로 제설 대책 기간에 대비하기 위해 3개 반 31명으로 제설작업반을 편성하고, 기상 상황에 따른 총 3단계 제설 투입계획을 확립했다.

제설 사전준비를 위해 지난 14일까지 자동염수분사장치 4개, 제설장비(살포기·굴삭기·덤프트럭 등) 26대에 대한 점검을 완료했다. 이상 기온에 의한 폭설에 대비, 최근 5년 평균 제설자재 사용량의 1.7배에 달하는 제설자재 1409t을 확보했다.


특히 올해는 상습 결빙지역 등 취약 구간 국지도 49호선 승용교 등 15개 구간에 대한 선제적 제설작업을 위해 기동 특별 제설반 3개 반·15명을 편성했다.

이 밖에도 블랙아이스 취약구간(교량 하부·터널)의 경우 결빙 방지 아스팔트 시공을 완료했다.

김일융 광주시 종합건설본부장은 "강설예보 때는 자가용 이용을 자제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해주길 바란다"며 "강설 때는 신속한 제설작업 추진으로 원활한 교통소통과 설해로 인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ersevere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