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시영 경남도의원, 시제품 제작 지원사업 사후관리 미흡 '질타'

기사내용 요약
25일 도정질문서 수혜기업 10곳 중 4곳 미사업화 지적
청년들이 원하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 대책 마련도 촉구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경남도의회 이시영 도의원이 25일 제400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도정질문을 하고 있다.(사진=경남도의회 제공)2022.11.25. photo@newsis.com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경남도의회 이시영 도의원이 25일 제400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도정질문을 하고 있다.(사진=경남도의회 제공)2022.11.25. photo@newsis.com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경남도의회 이시영(김해7, 국민의힘) 도의원은 25일 제400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도정질문을 통해 시제품 제작 지원사업의 사후관리 미흡을 질타했다.

이 의원은 "2021년 한 해 동안 경남테크노파크에서 추진된 시제품 제작 지원사업 214건 중 사업화가 추진되지 못한 사례는 43%(92건), 사업화 미추진 지원금액은 35억5795만원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남테크노파크에서 추진되는 시제품 제작 지원사업은 사업화가 임박한 상용 제품 생산 직전 단계인 기술성숙도 단계(TRL) 7~8단계에 해당하지만, 43%(92건)의 기업은 여전히 제품 성능을 테스트하거나 추가 개발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한계기업이 유령 자회사를 설립해 지원금 수혜를 받거나 수요기업과 공급기업 간 주고받는 형태의 사업화 실적을 만들기도 한다"면서 "시제품 제작 지원금이 유망 벤처기업에는 지원되지 못하고 '지원사업 컨설팅 업체' 배만 불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부정수급 등 시제품 지원사업의 사후관리가 소홀했던 점에 대해 따져 물었다.

이에 대해 경남도는 "부정수급에 대한 특별점검을 통해 현장의 실태를 면밀히 살피는 한편, 중소벤처기업부 사업평가에 경영혁신 추진 방안 일환으로 도 자체 경영평가를 추가 도입해 경남테크노파크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시영 의원은 양질의 청년 일자리 문제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이 의원은 "입직단계의 많은 청년은 오갈 데 없이 택배와 배달 중심의 단순노무 시장으로 유입될 수밖에 없다"면서 청년들이 가고 싶어 하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방안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또, 김경수 전 도지사 재임 때 만든 경남청년센터 '청년온나' 폐지 문제에 대해서는 "청년지원 사업비 3억 원에 센터 직원 5명을 운영하니, 애초에 운영이 효율적이지 못한 것 아니냐"고 따지고, "청년지원 예산 재투입 시 경남도 실정에 맞는 사업 추진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