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나경원, 당권 연대설에 "연대한다고 표가 이리 저리 가는 것 아냐"

기사내용 요약
김기현과 당권 연대설에 "제가 통합론자"
"연대한다고 표가 이리로 가는 건 아냐"
"당권 고민 시간 없어…조금 더 지켜볼 것"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이 지난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구미래전략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11.23.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이 지난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구미래전략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11.23.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겸 기후환경대사는 25일 국민의힘 당권 연대설에 대해 "제가 통합론자다. 누구든 연대할 수 있고 통합할 수 있다는 건 갈등이 없어져야 한다는 말에 불과하다"며 모호한 답변을 내놨다.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나 부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김진표 국회의장을 면담한 후 기자들과 만나 당권 연대설을 묻는 말에 "연대라는 게 쉬운 게 아니다. 연대한다고 표가 이리로 가고 저리로 가는 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 부위원장은 앞서 전날 다른 당권 주자인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주도하는 당내 공부모임 '혁신24 새로운 미래'(새미래) 조찬 세미나 강사로 강의했다. 정치권에서는 이를 두고 나 부위원장과 김 의원이 연대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그러나 나 부위원장은 전날 김 의원과의 차기 전당대회 연대설에 선을 그었다. 이어 이날 '연대가 쉬운 게 아니다'라는 취지의 답변을 내놓은 데에는 차기 전당대회 시기도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연대설이 너무 빠르고 도움이 안된다는 판단이 작용한 듯하다.

나 부위원장은 다만 "사실 당내에 갈등이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해 왔다"며 "과거 경험상 친박하다가 진박하다가 당이 어려워졌다. 친윤 안에서 갈등이 생겨 친윤-비윤을 넘어 진윤이 나와 당내 갈등이 격화되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당권 도전을 묻는 말에 "인구와 기후라는 굉장히 중요한 두 가지 아젠다를 우리가 바로잡지 않으면 미래로 갈 수 없기 때문에 그에 대해 고민하느라 당권에 대해 고민할 시간이 없다"며 "(전당대회를) 언제 할지도 모르고, 조금 더 지켜보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주도하는 당내 공부모임 '혁신24 새로운 미래'(새미래)는 지난 24일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겸 기후환경대사를 맡고 있는 나경원 전 의원을 초청해 '인구와 기후, 대한민국의 미래'를 주제로 조찬 세미나를 개최했다. (사진=김기현 의원 페이스북 캡처). 2022.11.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주도하는 당내 공부모임 '혁신24 새로운 미래'(새미래)는 지난 24일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겸 기후환경대사를 맡고 있는 나경원 전 의원을 초청해 '인구와 기후, 대한민국의 미래'를 주제로 조찬 세미나를 개최했다. (사진=김기현 의원 페이스북 캡처). 2022.11.24 photo@newsis.com
나 부위원장은 이날 김 의장의 면담에 대해 "인구와 기후 문제가 인류 생존과 대한민국 생존에 중요한 문제라는 점에서 인식을 같이 했다"고 평했다.

그는 "대한민국 생산가능인구가 급격하게 줄어드는 만큼 출산율뿐만 아니라 노동인구가 급감한다는 우려들이 많다"며 "해외에 우수한 인재들이 이민을 올 수 있도록 하는 문화를 만들자는 말씀을 많이 나눴다"고 전했다.

특히 국회가 인구·기후 문제를 다룰 특별위원회를 구성한 데 대해선 "국회 특위가 생겨 더 힘이 나게 되는 것 같다.
국회 특위에 대한 지원도 잘해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만, 정부만 해서 되는 일이 아니다. 범국민적으로, 범국가적으로 함께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우리 모두의 인식을 사회로 확산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