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곶 친환경R&D' 비전 제시한 김병수 시장…테슬라·SK에 '손짓'

김병수 김포시장이 23일 오전 경기도 김포시 아라마리나에서 열린 '2022 도심항공교통(UAM) 비행시연' 행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김포시 제공) / 뉴스1
김병수 김포시장이 23일 오전 경기도 김포시 아라마리나에서 열린 '2022 도심항공교통(UAM) 비행시연' 행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김포시 제공) / 뉴스1


23일 오전 경기도 김포시 고촌읍 아라마리나에서 열린 2022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비행시연 행사에서 UAM 비행이 시연되고 있다. 2022.11.23/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23일 오전 경기도 김포시 고촌읍 아라마리나에서 열린 2022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비행시연 행사에서 UAM 비행이 시연되고 있다. 2022.11.23/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김포=뉴스1) 정진욱 기자 = 김병수 김포시장이 25일 '대곶 친환경 R&D(연구개발)' 비전을 제시했다.

해당 비전은 윤석열 정부 첫 신도시인 '김포한강2지구(콤팩트시티)'와 호흡하는 기획안으로, 김포를 미래산업 첨단지구로 발돋움시키겠다는 김병수 시장의 의지가 담겨있다.

대곶 친환경 R&D 비전은 콤팩트시티와 글로벌 미래산업을 선도할 연구부지에 국내외 대기업을 유치하는 게 핵심이다.

김포시는 △사업성 확보 △국내외 우수기업 유치를 위한 산업단지 지정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위해 2023년 1월부터 예비타당성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 시장은 대곶 친환경 R&D 비전에 △친환경 모빌리티(UAM, 전기차, 수소차 관련) △지능형 로봇 △첨단소재 부품(기존 주력산업 고도화 도모) 등 '탈탄소화 녹색산업' 계획을 담았다.

지난 23일 윤석열 대통령과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최고경영자)의 화상면담 일정도 대곶 친환경 R&D 비전과 관련해 재조명되고 있다. 머스크 CEO는 면담 당시 테슬라가 연간 약 200만대 전기차를 생산할 아시아 제2공장(기가팩토리) 건립을 검토 중임을 밝혔다. 테슬라와 전기차 사업경쟁을 벌이는 포드 역시 ‘전기차 사업 분사’ 계획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서는 SK·한화·현대차가 전기차를 비롯한 UAM 등 미래산업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고려할 때 대곶 친환경 R&D 비전은 미래산업을 이끌 국내외 기업들의 관심을 끈 매개체로 평가받는다.

그동안 대곶면은 '주택·공장 혼재에 따른 환경오염'이 현안으로 거론됐는데, 김 시장이 '친환경'을 접목시킨 이번 비전을 제시하면서 지역 최대 현안을 해결할 것으로 보인다.

김포의 지리적 강점도 김 시장이 제시한 비전의 가치를 더한다는 평가다.
윤석열 정부 첫 신도시(김포한강2 콤팩트시티)로 지목받은 김포는 △공항(김포·인천) △GTX(장기역) △도시철도(서울지하철 5호선 신설) △고속도로 IC 및 한강변의 장점을 가지고 있다.

'대곶 친환경 R&D'는 김병수 시장의 △국제연구산업단지 및 국제스타트업 밸리 조성 △대곶지구 종합개발계획 추진 공약과도 궤를 같이 한다.

김병수 시장은 "김포는 미래산업의 무한한 가능성을 실현할 도시"라며 "대한민국 경제를 이끌 미래산업을 발굴·유치해 국가경쟁력을 향상시키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