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

위메이드 vs 업비트 '진실공방'..논점 3가지는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25일 진행된 위믹스 상장폐지 관련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사진=유튜브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뉴시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25일 진행된 위믹스 상장폐지 관련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사진=유튜브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디지털자산거래소 협의체(DAXA·닥사)의 위믹스 거래지원 종료(상장폐지) 결정에 대해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25일 업비트를 공개 저격한데 대해 업비트가 반박하고 나섰다. 이번 상장폐지가 업비트의 '단독 결정'이 아니며 유통량 제출 기준 역시 불공평하지 않다는 주장이다. 장현국 대표가 이번 사안에 대해 법적 대응을 예고하면서 진실 공방이 이어질 전망이다.

업비트 측은 이날 장 대표가 닥사의 위믹스 상장폐지 결정을 두고 업비트에게 비난의 화살을 돌린데 대해 조목 조목 반박했다.

앞서 장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 긴급 온라인 기자 간담회에서 닥사의 위믹스 상장폐지 결정이 '업비트의 슈퍼 갑질'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업비트가 대표로 유의지정 기간 위메이드에게 소명을 받았기 때문이다.

장 대표는 "우리가 유통계획을 제출한 거래소는 업비트 단 한 곳뿐"이라며 "업비트에 '당신들이 정의하는 유통량이 무엇이냐'고 기준과 가이드라인을 달라고 요청했지만 지금까지 준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거래 지원 종료 사실도 거래소 공지를 보고 알았고 어제까지도 소명 자료를 제출했는데 무엇이 불충분했는지도 알려주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장 대표는 "기준을 맞추지 못해 나온 처분이라면 받아들일 수 있지만 기준이 없는데, 무엇을 못 맞췄는지 설명하지 않고 거래 지원 종료를 통보한 것은 갑질"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업비트는 단독으로 결정한 사안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업비트 관계자는 "위믹스 상폐는 업비트 단독으로 결정한 사안이 아닌 닥사 회원사들이 모여 소명자료 분석한 뒤에 종합적으로 내린 결론"이라며 "국내에서 위믹스를 거래지원하는 4개 회원사가 모여서 심도있게 논의했고 투자자 보호를 위해 고심을 거듭해 내린 결론"이라고 강조했다.

장 대표가 업비트를 비롯한 거래소들이 위믹스에만 과도한 기준을 적용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업비트는 '말도 안된다'고 반박했다.

장 대표는 "지금도 업비트에 들어가면 유통 계획을 밝히지 않은 코인이 부지기수다. 유통 계획이 그렇게 중요하다면서 그걸 받지도 않고 상장을 시키는 것인가"라며 "이런 불공정함을 저희는 두고 볼 수 없다. 가상자산이라는 '사회적 재산'을 다루는 기업의 이런 처사는 사회악이라고 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업비트는 거래지원 형태에 따라 유통량 계획 제출 의무가 다르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업비트에 따르면 유통량 계획 제출은 거래지원(협의, 비협의) 형태에 따라 다르다. 현재 협의 거래지원의 경우 유통량 스케줄표는 필수 제출 사항이지만 유통량이 없는 가상자산의 경우 프로젝트팀에 유통량 계획을 공유해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고 있다고 업비트 측은 설명했다.

장 대표는 업비트 경영진 중 한 명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사전 유출된 기사를 올리고 '사필귀정'이라도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분노를 드러냈다.

업비트의 한 경영진은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업비트·빗썸·코인원, 위믹스 상장 폐지 결정”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첨부하고 '사필귀정'이라는 코멘트를 달았다.

사필귀정이란 '모든 것은 반드시 바른 곳을 돌아간다'는 뜻으로 위믹스가 상장폐지 당한 것이 타당한 결론이라는 생각을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장 대표는 업비트 경영진을 향해 "위믹스 상폐는 신중하게 공정하게 발표해야 하는 매우 큰 일"이라며 "인스타에 올려서 축하할 일인가. 자랑할 일인가. 이게 그들의 갑질에 전형적인 모습이다. 다른 사람의 고통, 투자자들에게는 아무 관심이 없다"고 반발했다.

이에 대해 업비트는 "개인 사안으로 코멘트할 내용이 없다"며 "개인 공간에서 개인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회사의 공식입장과는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위메이드와 업비트 등 닥사 측의 진실 공방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장 대표는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을 포함한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닥사와 주고받은 이메일과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 메시지, 전화 녹취록, 비대면 회의 동영상 등을 재판부에 제출한 뒤 적절한 시점에 대중에게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