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화물연대 파업 이틀째…"시멘트 업계 누적 피해 370억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 24일 오후 부산 남구 용당부두 부근 화물차휴게소에 화물차들이 주차되어 있다. 화물연대는 이날부터 서울, 경기, 인천 등 전국 16개 본부에서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차종·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한다. 2022.11.24/뉴스1 ⓒ News1 김영훈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 24일 오후 부산 남구 용당부두 부근 화물차휴게소에 화물차들이 주차되어 있다. 화물연대는 이날부터 서울, 경기, 인천 등 전국 16개 본부에서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차종·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한다. 2022.11.24/뉴스1 ⓒ News1 김영훈 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화물연대 총 파업 이틀째인 25일 시멘트업계가 누적 370억원의 피해를 입었다.

한국시멘트협회(이하 협회)는 이날 당초 예정돼 있던 출하량 20만톤 중 18만톤이 출하되지 못해 180억원의 매출 손실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날에는 20만톤 중 19만톤 이상 출하되지 못해 190억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협회는 남부지역 일부 출하기지에서 시멘트가 전날보다 더 출하됐지만 시멘트 생산공장 및 주요 출하기지에선 출하가 거의 중단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시멘트는 특수 운반차량인 BCT(벌크시멘트트레일러)로 운송된다.
전체 BCT 3000여대 중 1000대 정도가 화물연대 소속인데, 화물연대에 속하지 않은 차주들도 파업에 동조해 운송을 하지 않거나, 운송을 포기하면서 운송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정부는 강원 영월, 충북 제천 등 지역의 시멘트 생산공장과 경기 팔당, 덕소, 부산 유통기지 등 지역에 화물연대의 출하 방해 행위를 막기 위해 공권력을 배치했다. 이에 공장·유통기지 입구를 BCT 차량을 이용해 막는 행위 등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