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차-SK온, 美 남부에 배터리 공장 짓는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등 참석자들이 25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브라이언 카운티에서 열린 '현대자동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 기공식에서 첫 삽을 뜨고 있다. 왼쪽부터 호세 무뇨즈 현대자동차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COO·사장), 윤승규 기아 북미권역본부장,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 조태용 주미대사,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 버디 카터 연방 하원의원, 라파엘 워녹 연방 상원의원, 존 오소프 연방 상원의원, 돈 그레이브스 미 상무부 부장관. (현대자동차 제공) 2022.10.26./뉴스1 ⓒ Ne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등 참석자들이 25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브라이언 카운티에서 열린 '현대자동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 기공식에서 첫 삽을 뜨고 있다. 왼쪽부터 호세 무뇨즈 현대자동차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COO·사장), 윤승규 기아 북미권역본부장,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 조태용 주미대사,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 버디 카터 연방 하원의원, 라파엘 워녹 연방 상원의원, 존 오소프 연방 상원의원, 돈 그레이브스 미 상무부 부장관. (현대자동차 제공) 2022.10.26./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이세현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과 SK온이 미국에 배터리 합작공장을 짓는다.

25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다음 주 SK온과 미국에 배터리 합작공장 건설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한다.

초기 생산은 연 20GWh로 연간 전기차 30만대 규모로, 2026년 1분기부터 공장을 가동할 계획이다. 투자금액은 총 2조5000억원가량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위치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신공장이 들어서는 미국 조지아주 인근이 유력하다.

현대차그룹과 SK온은 앞서 아이오닉5와 아이오닉6를 통해 협력을 이어온 바 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7에도 SK온 배터리를 적용할 예정이다.


두 회사의 공장 건설은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응하기 위한 결정이다. IRA는 북미산 전기차에만 보조금 등의 세제혜택을 부여하는 내용의 법안이다.

지난 8월 발효된 IRA에 따라 전기차 보조금을 지급받기 위해서는 차량을 미국에서 조립해야하고 미국산 배터리 소재가 일정 비율 이상이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