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경계현 삼성전자 사장, 日서 소니 방문...'협력관계 강화'

자율주행차용 반도체 논의했을 지 주목
경계현 삼성전자 대표이사(DS부문장).뉴스1
경계현 삼성전자 대표이사(DS부문장).뉴스1
[파이낸셜뉴스] 경계현 삼성전자 사장(DS부문장)이 최근 주요 고객사들을 만나기 위해 일본 출장을 다녀왔다.

25일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경계현 사장은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2박3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했다.

출장 일정 중 마지막 날에는 소니 본사를 찾아 협력 관계 강화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소니에 메모리 반도체를, 삼성디스플레이는 소니에 TV용 패널을 납품하고 있다. 소니가 혼다와 협업해 '소니 혼다 모빌리티 주식회사(SHM)'를 세우고 전기차를 비롯해 드론·택시 앱 등 모빌리티 사업에 공격적으로 뛰어든 만큼, 회동에서 자율주행차용 반도체와 관련한 논의가 이뤄졌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경 사장은 출장 기간 중 본인의 SNS 계정에 소니 본사를 방문해 찍은 차량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1980년대 초 소니 워크맨은 청춘들의 드림이었다"며 "그랬던 소니에서 자율주행차를 혼다와 함께 만들고 있다. 변화다"라고 언급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