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강원고성 잇단 화재, 강풍타고 산으로…소방대응 1단계

기사내용 요약
소방력 전진배치 신속진화
산불 산림 주변에 예비살수
고성군청 뒷불감시

[고성(강원)=뉴시스] 김경목 기자 = 25일 오후 강원 고성소방서 소방관들과 고성군청 산불진화대가 고성군 토성면 화재 현장에서 잔불을 진압하고 있다. (사진=강원도소방본부 제공) 2022.11.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고성(강원)=뉴시스] 김경목 기자 = 25일 오후 강원 고성소방서 소방관들과 고성군청 산불진화대가 고성군 토성면 화재 현장에서 잔불을 진압하고 있다. (사진=강원도소방본부 제공) 2022.11.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고성(강원)=뉴시스] 김경목 기자 = 25일 오후 최대 순간 풍속 시속 70㎞(초속 20m)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는 강원 고성군에서 화목보일러 화재가 잇따라 발생, 산으로 번졌다.

강원도소방본부는 오후 6시37분을 기해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오후 7시45분을 기해 1단계로 내려 대형 산불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소방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57분(119접수시간) 고성군 토성면 금화정리 주택 내 화목보일러 땔감 보관 창고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불이 나 불씨가 산으로 옮겨 붙었다.

이 불로 창고(66㎡) 1동이 불에 탔고 시초류 50㎡를 태웠다.

불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고성소방서 소방관들과 고성군청 산불진화대가 진화에 나서 2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비슷한 시간대 고성군 죽왕면 인정리 주택 내 화목보일러 장작더미에서 불이 나 마을회관 뒷산으로 번졌지만 전진배치된 소방관들에 의해 오후 8시23분부로 진화됐다.

소방 당국은 화목보일러의 불꽃이 강풍으로 날라와 장작더미에 떨어지면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고성소방서와 고성군청은 꺼진 불씨가 강풍으로 되살아나 큰불로 번질 수 있는 만큼 뒷불 감시에 인력과 장비를 투입하는 한편 불이 난 주변 산림에 물을 뿌리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oto3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