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월드컵] 벤투호 수비의 핵 김민재, 가벼운 부상으로 회복훈련 불참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김민재가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미끄러지며 넘어지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김민재가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미끄러지며 넘어지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김민재가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볼다툼을 하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김민재가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볼다툼을 하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도하(카타르)=뉴스1) 이재상 기자 = '괴물 수비수' 김민재(나폴리)가 우루과이전에서 입은 가벼운 종아리 부상으로 별도의 회복 훈련 없이 숙소에서 휴식을 취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5일 오후 10시30분(한국시간)부터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트레이닝 센터에서 회복 훈련을 진행한다.

한국은 전날(24일)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날 대표팀은 가볍게 회복 훈련을 하며 정비할 예정이었으나 김민재는 훈련에서 빠졌다.

대한축구협회(KFA) 관계자는 "김민재는 오늘 훈련에 안 나온다"며 "심각한 부상이 있는 것은 아니다. 다만 숙소에서 휴식하고 치료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김민재는 우루과이전 후반에 상대 공격을 방어하는 과정에서 넘어져 종아리 통증을 호소한 바 있다. 풀타임을 뛰었지만 100% 컨디션은 아니기 때문에 일단 치료에 집중할 예정이다.

수비의 중심인 김민재가 빠지면 한국에 치명타이기 때문에 최대한 회복을 통해 컨디션을 끌어올린다는 구상이다.

이날 우루과이전에 출전했던 선수들은 30분 간 회복 훈련을 한 뒤 먼저 숙소로 향한다. 나머지 선수들의 경우 1시간 정도 몸을 풀며 땀을 흘린다.

1차전에서 대등한 경기력을 발휘하며 무승부를 거둔 한국은 이제 가나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 대비한다.


한국은 오는 28일 오후 10시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2번째 경기를 치른다.

한편 이날 훈련에는 예비 명단으로 온 오현규(수원)도 불참했다. 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오현규는 근육에 무리가 와서 김민재와 마찬가지로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