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민들 행복하지 않다” 이란, 웨일스 꺾고 극적 부활 … 아시아 3승째

‘부상’ 아즈문, 원톱 출격 … 전반 활발한 움직임
웨일스 골키퍼 퇴장 … 경기 기울어지기 시작
이란, 경기 종료 1분을 남기고 결승골 작렬
3차전 미국 꺾을 경우 16강 자력 진출
웨일스 상대 득점한 이란의 라민 레자이안 (알라얀[카타르] AP=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웨일스 대 카타르 경기 후반 추가시간에 이란의 두 번째 골을 넣은 라민 레자이안(32·세파한)이 환히 웃으며 기뻐하고 있다. 이란은 이날 후반전 추가시간에만 두 골을 넣으며 웨일스를 2-0으로 물리쳤다
웨일스 상대 득점한 이란의 라민 레자이안 (알라얀[카타르] AP=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웨일스 대 카타르 경기 후반 추가시간에 이란의 두 번째 골을 넣은 라민 레자이안(32·세파한)이 환히 웃으며 기뻐하고 있다. 이란은 이날 후반전 추가시간에만 두 골을 넣으며 웨일스를 2-0으로 물리쳤다


[파이낸셜뉴스] 이란이 베일이 버틴 웨일스를 꺾고 극적으로 부활했다.

이란은 25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연속골을 터뜨리며 웨일스를 2-0으로 물리쳤다. 사우디아라비아, 일본에 이어 아시아 국가로는 이번 대회에서 3승째다.

이날 경기는 ‘아즈문의 마법’ 이라고 할 만하다. 아즈문은 위협적인 움직임을 선보였다. 오프사이드가 되기는 했지만, 선언이 되긴 했지만 전반 15분 알리 골리자데가 골망을 흔들 수 있도록 패스를 건넸다. 전반 종료 직전에는 저돌적인 문전쇄도를 웨일스의 골문을 노렸다.

승패는 이상한 곳에서 갈렸다. 이란은 후반 39분 웨일스 골키퍼 웨인 헤너시(노팅엄 포리스트)이 퇴장당하는 호재를 맞았다.

이란전 패배에 망연자실한 개러스 베일 (알라얀[카타르] 로이터=연합뉴스)
이란전 패배에 망연자실한 개러스 베일 (알라얀[카타르] 로이터=연합뉴스)

웨일스 누른 이란 (알라이얀=연합뉴스)
웨일스 누른 이란 (알라이얀=연합뉴스)


메디 타레미(포르투)가 노마크 상황에서 페널티지역으로 돌파해 들어갈 때 헤너시가 뛰쳐나와 충돌했다. 심판은 처음에는 경고를 줬으나 VAR 심판으로부터 의견을 들은 뒤 레드카드로 바꿔 들었다. 이번 대회 '1호 퇴장'이었다.

헤너시가 빠지면서 웨일스는 에런 램지 대신 골키퍼 대니 워드를 투입, 10명이 이란을 상대했다. 심판이 9분의 추가시간을 부여한 가운데 경기 종료를 1분여 남기고서야 결승골이 터졌다.

수비 자원인 루즈베 체시미(에스테그랄)가 후반 53분 통렬한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골대 오른쪽 하단 구석에 찔러넣어 이란의 승리를 예감케 했다. 라민 레자이안(세파한)이 역습 상황에서 골키퍼를 넘기는 칩슛으로 2-0을 만들며 승리를 자축했다. 마지막 남은 미국과의 경기에서 승리하면 자력으로 16강 진출을 확정짓게 된다.

환호하는 이란 루즈베 체시미 (알라이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2차전 웨일스 대 이란 경기. 이란의 루즈베 체시미가 선제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2022.11.25 utzza@yna.co.kr (끝)
환호하는 이란 루즈베 체시미 (알라이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2차전 웨일스 대 이란 경기. 이란의 루즈베 체시미가 선제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2022.11.25 utzza@yna.co.kr (끝)


한편, 이란 축구대표팀은 자국 내 정치적인 상황으로 인해 어수선하다. 이란 축구 대표팀의 주장 에산 하즈사피가 공개석상에서 "우리나라가 처한 여건이 바람직한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하즈사피는 2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월드컵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조별리그 1차전 사전 기자회견에서 "무슨 말을 하기 전에 우리나라에서 가족을 잃은 분들께 위로를 전하려 한다"고 밝히면서 "대표팀이 그분들을 지지하고, 함께 아파한다는 사실을 아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가 처한 여건이 바람직한 건 아니라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한다"며 "국민들은 행복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의 영웅이 된 사르다르 아즈문 역시 소셜 미디어에 반정부 시위를 탄압하는 정부를 비판하면서 선발 논란에 휩싸인 끝에 간신히 최종 명단에 승선하기도 했다.

jsi@fnnews.com 전상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