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신의 부활' 메시, 1골 1도움 원맨쇼... 아르헨, 멕시코 꺾고 기사회생

메시, 후반 19분 중거리 슛으로 아르헨티나 선제골
후반 42분 엔조 페르난데스 추가골 도움
이번 월드컵 아르헨 3골에 모두 관여
아르헨티나, 멕시코 꺾고 1승 1패 기사회생

신이 부활했다. 메시 1골 1도움 원맨쇼 (연합뉴스)
신이 부활했다. 메시 1골 1도움 원맨쇼 (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신'이 부활했다.

리오넬 메시의 대회 2호골이 터졌다. 전반 내내 고전했던 아르헨티나의 혈을 뚫는 골이었다.

메시는 멕시코와의 카타르 월드컵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후반 19분 중거리 슛으로 멕시코의 골문을 열었다.

멕시코 오초아 골키퍼도 어쩔 수 없었던 강력한 슈팅이었다. 메시의 이번 월드컵 2호 골이자 2경기 연속 골이다.

축신의 진정한 라스트 댄스가 시작되었다(뉴시스)
축신의 진정한 라스트 댄스가 시작되었다(뉴시스)


메시의 활약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후반 42분 엔조 페르난데스의 월드컵 첫 골을 도왔다. 메시는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아르헨티나는 멕시코를 2대0으로 꺾고 1승 1패를 기록했다.
남은 폴란드와의 3차전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 여부가 판가름나게 된다.

한편, 메시는 이번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의 3골에 모두 관여하고 있다.

축신의 진정한 '라스트 댄스'가 지금 막 시작되고 있다.

jsi@fnnews.com 전상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