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2022 카타르]"월클 미녀" 화면에 잡힌 日여성 한국서도 팔로워 급증

[파이낸셜뉴스]
지난 23일 카타르 월드컵 E조 1차전 일본 대 독일 경기를 앞두고 방송에 포착된 일본의 쇼노. 출처 KBS
지난 23일 카타르 월드컵 E조 1차전 일본 대 독일 경기를 앞두고 방송에 포착된 일본의 쇼노. 출처 KBS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방송 카메라에 포착된 한 일본 여성이 '월드컵 미녀'로 떠올랐다.

지난 23일 일본과 독일의 E조 1차전을 앞두고 카메라에 찍힌 일본의 한 여성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일본 축구 전문지 케키사카 등에 따르면 이 여성은 당시 방송 카메라를 향해 ‘V’자를 그리며 미소를 지었는데, 미모가 화제가 되며 소셜미디어(SNS) 팔로워 수가 급증했다. 일본은 물론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이 여성의 사진을 공유하며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번 월드컵 미녀로 급부상한 여성은 일본의 걸스밴드 '파라독엑스(PARADOXX)'의 드러머 쇼노(SHONO)로 알려졌다. 쇼노는 아버지의 영향으로 어릴 때부터 축구장을 따라다니며 축구팬이 됐다고 알려졌다. 지난 2013년 소니 엔터테인먼트가 주최한 오디션에서 2등을 거머쥐며 밴드 외에도 배우와 모델 활동을 하고 있다.


앞서 23일까지 2만명 안팎이었던 쇼노의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는 27일 기준 8만명을 넘어섰다. 쇼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FIFA 국제영상을 통해 세계에 데뷔했다"며 "한국 지상파에도 나와 한국 분들이 나를 많이 팔로우를 하는 것 같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네티즌들은 쇼노에 대해 "FIFA 공식 미녀" "쇼노의 귀여움에 전 세계가 빠져들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newssu@fnnews.com 김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