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문화일반

외국인 유학생 "아우르기는 한국 생활의 가장 큰 보람"

이환주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2.11.28 10:25

수정 2022.11.28 10:25

[파이낸셜뉴스]
아우르기 단체사진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제공
아우르기 단체사진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제공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과 문화체육관광부가 함께 추진한 ‘2022 글로벌 문화기획단 아우르기(Outlookie)’단원 80명이, 지난 20일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 해단식을 마지막으로 약 5개월간 ‘명예 한국문화대사’로서의 활동을 마무리했다.

'아우르기'는 주한 외국인 유학생이 한국문화를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전 세계 15개국 80여명의 외국인 유학생이 5가지 한국문화를 알리는 활동을 펼쳐다. 이들은 K-팝 댄스, 태권무, 사물놀이, 부채춤, 민요 등 5가지 분야에서 활동했다.


이날 진행된 시상식에서 최우수 단원 상인 문체부 장관상을 수상한 아흐마드조노브 오모놀로 단원(우즈베키스탄)은 “아우르기를 통해 평생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과 평생을 함께할 친구들을 얻게 되었고, 내 인생 첫 번째 최우수상으로 큰 자신감을 얻게 된 시간이었다”며 활동 소감을 전했다.

이번 2022 아우르기는 7월 발대식을 시작으로 지역탐방, 한국문화 멘토링, 아우르기 페스티벌 등 다채로운 활동을 펼쳤다.
글로벌 문화기획단 아우르기는 내년에도 국내 외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새로운 단원을 모집할 계획이다.

hwlee@fnnews.com 이환주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