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사람 죽였어, 시체 처리 도와줘" 10대 친구가 영상통화 중 벌인 일

살인을 저지른 뒤 인스타그램 영상통화로 지인에게 "시체 수습을 도와달라"고 청해 붙잡힌 조슈아 쿠퍼(16). (펜실베이니아 벤살렘 경찰 제공)
살인을 저지른 뒤 인스타그램 영상통화로 지인에게 "시체 수습을 도와달라"고 청해 붙잡힌 조슈아 쿠퍼(16). (펜실베이니아 벤살렘 경찰 제공)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미국에서 살인을 저지른 뒤 인스타그램 영상 통화로 친구에게 시신 수습을 도와달라고 요청한 10대 소년이 붙잡혔다.

27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25일 펜실베이니아 벤살렘 경찰은 한 여성으로부터 "내 딸이 지인인 16세 소년으로부터 방금 누군가를 죽였다는 영상 통화를 받았다"는 신고를 받았다.

경찰에 따르면 살인을 저지른 소년은 조슈아 쿠퍼(16)로 밝혀졌다. 그는 영상 통화를 하는 동안 "방금 사람을 죽였다"고 말하며 누군가의 피투성이가 된 하반신을 보여줬다. 그러면서 시신 처리를 함께해달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한 소녀가 총상을 입은 채 욕실 바닥에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으며 쿠퍼가 달아나는 것을 보고 뒤를 쫓았다. 쿠퍼는 1.6㎞ 가량을 도망친 끝에 인근 숲에서 붙잡혔다. 경찰은 쿠퍼가 사건을 은폐하기 위해 범죄 현장을 수습한 정황도 포착했다.


쿠퍼는 살인, 증거 훼손, 총기 소지 혐의 등으로 기소됐으며 만 16세인 그는 성인과 동등한 형량을 받게 된다. 조슈아는 현재 소년원에 수감 중이며 오는 12월7일 기소가 진행될 예정이다. 쿠퍼의 자세한 범행 동기와 피해자의 신원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