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조규성의 '골 비결'은? "경기전 피아노 곡 듣는 것" [2022 카타르]

한국 축구대표팀의 조규성. 뉴스1
한국 축구대표팀의 조규성. 뉴스1

[파이낸셜뉴스] 카타르 월드컵의 '스타'로 떠오르고 있는 조규성이 골 비결에 대해 '경기 전 피아노 곡 듣는 것'이라고 밝혔다.

조규성은 경기 출전 전에 꼭 해야 할 루틴 중에 하나로 '피아노 연주곡' 듣는 것을 꼽았다. 피아노 곡 중에서도 그의 '원픽'은 일본의 유명 작곡가이자 피아니스트인 히사이시 조의 곡이다.

조규성은 "상대 골문 앞에서 마무리를 확실히 하려면 마음이 항상 차분해야 한다"며 피아노 연주곡을 듣는 이유를 설명했다.

28일 열린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조규성은 한국이 0-2로 끌려가던 후반, 두 골을 연달아 터뜨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2-3의 패배에도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 희망을 갖게 했다.

경기 후 조규성은 “(내가) 골을 넣는 것보다는 승리를 원했는데 경기 결과가 아쉽다”면서도 “나는 보잘것없는 선수였는데 월드컵 무대에서 골을 넣어 믿기지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 자신을 믿고 끝까지 꿈을 위해 쫓아가면 이런 날이 오는 것 같다”고 밝혔다.

한국 축구대표팀이 오는 12월 3일 포르투갈을 상대로 조별리그 H조 마지막 3차전을 치르는 가운데, 조규성의 활약이 이어질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yuhyun12@fnnews.com 조유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