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포기란 없다' 이강인 "포르투갈전, 100% 쏟아내 이기겠다" [2022 카타르]

28일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프리킥을 시도하고 있는 이강인의 모습. 사진=뉴스1
28일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프리킥을 시도하고 있는 이강인의 모습.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가나전 후반에 교체 투입돼 경기 흐름을 뒤바꾼 '특급 조커' 이강인(레알 마요르카)이 포르투갈전을 앞두고 투지를 불태웠다.

이강인은 가나전 직후 한 스페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4년 동안 준비한 것을 보여준다면 승리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한국은 지난 28일(한국시간) 오후 1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2:3 스코어로 아쉽게 패했다.

한국은 전반 점유율을 가져오며 가나를 압도했지만, 전반 24분 모하메드 살리수의 선제골, 34분 모하메두 쿠두스의 헤딩골이 연달아 나오면서 한풀 기세가 꺾였다.

그러나 후반 한국의 경기 흐름을 바뀌었다. 후반 12분 파울루 벤투 감독이 권창훈을 빼고, 이강인을 교체 투입시킨 것이 발단이다.

이강인은 후반 13분 왼쪽 진영에서 가나 선수의 볼을 가로챈 뒤 골문 쪽으로 크로스를 올렸고, 조규성이 헤딩슛을 날리며 만회골을 만들어냈다.

이에 한국팀은 분위기는 기적처럼 살아났고, 후반 16분 김진수의 크로스를 다시 조규성이 달려들며 헤딩하면서 동점 상황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한국은 후반 23분 쿠두스가 결승골을 넣으면서 2:3 스코어로 아쉬운 패배를 경험했다.

지난 1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이강인의 모습. 사진=뉴스1
지난 1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이강인의 모습. 사진=뉴스1

이번 경기에서 이강인은 경기의 판도를 바꾼 주연급 활약으로 외신으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이중 스페인 매체 '마르카'와 인터뷰가 30일 매체 홈페이지에 게재됐다.

이날 이강인은 마지막 조별리그 상대인 포르투갈과의 경기에 대해 "포르투갈은 우승후보다. 매우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우리는 두 경기 모두 좋은 경기를 보였다. 4년 동안 준비한 것을 잘 보여준다면 기대 이상의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매체는 최근 부상으로 인해 다소 부진한 활약을 보이고 있는 손흥민에 대해 질문을 건넸다. 이에 이강인은 "대한민국 역대 최고 선수 중 한 명이다. 그리고 세계 최고의 피니셔다"며 "손흥민 형을 통해 정말 많이 배우고 있다. 훈련하는 방법이나 경기 방식, 그리고 경기장 밖에서 모습까지 모두 배우고 있다"고 했다.

이강인은 끝으로 타 구단이 자신에 대해 관심을 갖고 있다는 소식에 "지금 생각하는 것은 포르투갈과 경기뿐이다. 겨울 이적 시장에 대해 생각하지도, 그럴 시간도 없다. 나는 마요르카에서 정말 행복하다"고 했다.

helpfire@fnnews.com 임우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