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젤렌스키 "푸틴이 핵무기 쓸 것이라고 믿지 않는다"

"푸틴, 살아남기 원하기 때문…처벌받지 않게 둬선 안돼"
젤렌스키 "푸틴이 핵무기 쓸 것이라고 믿지 않는다"
"푸틴, 살아남기 원하기 때문…처벌받지 않게 둬선 안돼"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식량안보 정상회의 후 기자회견 하는 젤렌스키 우크라 대통령 (키이우 AFP=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러시아 침공이 계속되는 가운데 수도 키이우에서 식량안보 정상회의를 마치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우크라이나, 벨기에, 폴란드, 리투아니아, 헝가리 정상이 참석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가 에티오피아, 수단, 소말리아 등에 곡물을 수출하기 위해 20여 개국과 유럽연합(EU)으로부터 1억5천만 달러를 조달했다고 밝혔다. 2022.11.27 jaso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식량안보 정상회의 후 기자회견 하는 젤렌스키 우크라 대통령 (키이우 AFP=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러시아 침공이 계속되는 가운데 수도 키이우에서 식량안보 정상회의를 마치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우크라이나, 벨기에, 폴란드, 리투아니아, 헝가리 정상이 참석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가 에티오피아, 수단, 소말리아 등에 곡물을 수출하기 위해 20여 개국과 유럽연합(EU)으로부터 1억5천만 달러를 조달했다고 밝혔다. 2022.11.27 jason3669@yna.co.kr (끝)

(이스탄불=연합뉴스) 조성흠 특파원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에서 핵무기를 쓸 것이라고 믿지 않는다고 말했다.

로이터,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가 뉴욕에서 주최한 '딜북 서밋' 콘퍼런스에서 영상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다시 한번 말하지만 푸틴(대통령)은 러시아 국민에게 크게 의존하고 있고 살아남길 원한다"며 "따라서 내 사견으로 그가 핵무기를 쓸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아울러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리가 두려워해야 할 것은 만약 푸틴이 완전히 (핵무기의) 이점을 누려서 우리가 그에게 영토를 내준다면 그가 이를 맛보고도 처벌받지 않는다는 것을 깨닫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그를 원래 자리로 되돌려 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2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뒤 꾸준히 핵 위협을 고조했으며, 전황이 불리해진 지난 9월 말에는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를 합병하고는 영토 방어를 위해 '모든 수단'을 쓸 것이라고 위협했다.

그러나 이후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내 동부 하르키우 및 남부 헤르손 등 점령지 상당 부분을 우크라이나에 내주는 등 더욱 궁지에 몰리고 있다.

그럼에도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말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핵무기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자국이 핵무기 사용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면서 서방이 핵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근 크렘린궁은 미국이 러시아와의 정보기관장 회동을 통해 핵무기 사용에 대해 경고한 것과 관련해 "러시아의 어느 누구도 핵무기 사용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러시아는 최근 미국과 핵무기 통제 조약인 신전략무기감축협정(New START·뉴스타트) 이행을 위한 양자협의위원회(BCC)를 개최 하루 전 돌연 연기하는 등 핵 관련 긴장 국면을 이어가고 있다.

jos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