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케이팝 호황에 역직구 시장도 지각변동…음반·굿즈 뜬다

기사내용 요약
코로나로 한동안 어려워진 대면 공연
온라인으로 음반·굿즈구매 팬덤 확장
엔데믹에도 K팝 상품 인기 지속 전망

[서울=뉴시스] 케이팝(K-POP) 커버댄스 페스티벌 서울 월드 파이널 최종 결선을 하루 앞둔 지난 10월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경내에서 세계 각국의 커버댄스 우승팀들이 플래시몹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케이팝(K-POP) 커버댄스 페스티벌 서울 월드 파이널 최종 결선을 하루 앞둔 지난 10월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경내에서 세계 각국의 커버댄스 우승팀들이 플래시몹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역직구 시장에서 케이팝(K-POP) 관련 품목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관세청 수출입 무역통계를 살펴보면 지난해 우리나라 음반 수출액은 전년 대비 62.1% 증가한 약 2624억원으로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5년 전인 2017년 음반 수출액은 525억원에 그쳤지만 2018년 약 766억원, 2019년 약 886억원 등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케이팝 수출 호황에 따라 역직구 판매 품목에서도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역직구 이커머스 플랫폼 쇼피코리아는 올해 상반기 동남아·대만·중남미 중심으로 케이팝 앨범과 굿즈를 포괄하는 취미 카테고리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초부터 한국 아이돌의 앨범 발표가 이어지면서 앨범과 관련 굿즈 판매량이 증가했다는 것이다.

쇼피코리아 집계 결과 주요 동남아 지역은 엔시티(NCT),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 앨범 수요가 컸다. 브라질과 멕시코는 방탄소년단(BTS) 앨범이 높은 인기를 끌고 있었다.

업계에서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기간 해외 투어가 불가능해지면서 외국팬들이 온라인을 통한 음반과 케이팝 굿즈 구매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성장세가 나타난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쇼피코리아의 올해 상반기 취미 카테고리 비중은 코로나19 초창기인 2020년 상반기와 비교하면 거래액이 8배로 급증하는 등 기존 인기 품목인 뷰티 부문보다 훨씬 큰 폭으로 성장했다.

[서울=뉴시스] 'K팝 페스타' 미국 관객. 2022.09.27. (사진=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K팝 페스타' 미국 관객. 2022.09.27. (사진=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코로나19 엔데믹(풍토병) 기대감이 커지면서 케이팝 상품의 인기는 계속되는 모양새다. 대면 공연이 재개되면서 콘서트에 가는 팬 중심으로 응원봉을 비롯한 굿즈 제품 수요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쇼피코리아가 올해 1~3분기(1~9월) 필리핀과 태국을 대상으로 집계한 취미 카테고리에서는 아이돌 그룹 엔시티 드림(NCT Dream)의 응원봉 수요가 톱(Top)10 안에 들었다. 팝콘슬리브 포토카드 프로텍터는 올해 상반기 동남아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제품 1위를 차지했다.


케이팝 인기가 역직구 시장에도 변화를 일으키자 업체들은 관련 상품을 판매하는 온라인 셀러(판매자) 지원에 나섰다.

쇼피코리아는 판매자로부터 제품을 위탁 받아 보관·포장·배송·재고 관리까지 제공하는 풀필먼트 서비스(Service By Shopee)를 운영해 케이팝 셀러들이 주문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 10년 동안 팬들의 수가 17배 증가하는 등 한국 콘텐츠와 스타들의 인기는 이미 입증됐다"며 "케이팝 트렌드가 세계적인 문화 현상으로 자리 잡고 글로벌 팬덤 규모도 커지면서 관련 상품의 역직구 비중은 앞으로도 크게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