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박나래 "조용히 죽어가는 거냐, 끔찍하다"…日 사린 테러에 경악 [RE:TV]

JTBC '세계 다크 투어' 캡처
JTBC '세계 다크 투어' 캡처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개그우먼 박나래가 사린 테러의 정황을 듣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JT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세계 다크 투어'에서는 잘못된 종교적 신념으로 인해 무고한 시민들의 목숨을 빼앗은 1995년 도쿄 지하철 사린 테러 사건을 통해 일본 최악의 사이비 종교 옴진리교를 살펴봤다.

이날 다크투어 버스에는 프로파일러 표창원이 가이드로 나서 테러에 대해 설명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평소와 같았던 평화로운 출근길, 도쿄 지하철 안에서 갑자기 독가스인 사린이 퍼지면서 수많은 사람들이 위험에 빠지게 됐다.

테러의 배후는 옴진리교 교주 아사하라 쇼코로 전해졌다. 사린은 엄청난 독성이 있기 때문에 전쟁에서 학살자조차도 사용하지 않았다고. 이같은 사린 테러로 당시 14명의 사망자와 6300명의 부상자 등 무고한 희생자들이 발생했다.

당시 테러범으로 나선 5인은 회사원인 척 자연스럽게 지하철역 인파에 합류했다. 표창원은 "테러를 실행한 이들은 약속한 시간에 각자 지하철역으로 가서 사린 팩을 터트렸다. 승객들은 사린 가스를 마셨다"라고 했다.

이후에도 바닥에 방치된 사린 팩으로 인해 급속도로 사린이 퍼져 나갔으며 일본 시민들은 아무것도 모른 채 무방비 상태로 당할 수밖에 없었다.

이를 듣던 박나래가 경악했다. 그는 "총소리가 나면 도망이라도 가지, 그런 게 전혀 인지가 안된 채 조용히 그냥 죽어 가는 거 아니냐. 너무 끔찍하다"라며 안타까워했다.

장동민 역시 "전쟁 중에 화학 무기를 썼다 해도 어떻게 그러냐고 할 텐데 일상에서 저러니까 더 충격적이다"라면서 격하게 공감했다.

이후에도 박나래는 아사하라 쇼코의 만행에 연신 경악할 수밖에 없었다. 작은 요가 교실을 운영하던 그는 공중부양 사진 한 장으로 유명해졌고, 그를 믿는 신도들이 급속도로 늘어나 전세계로 퍼졌다.

신도들은 전형적인 가스라이팅을 당했다고 알려졌는데 이는 물론 금품 착취 그리고 성범죄까지 일어났다고 해 출연진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표창원은 "교주 자신만 최종 해탈자라며 모든 것에서 자율성을 주장했다"라면서 "'다키니'라는 기쁨조도 있었다. 15~25살의 나이로 성 경험이 없는 여성만 선발됐다"라고 밝혔다. 이에 박나래는 "너무 이상하다, 미친 것 같다"라며 다시 한번 충격에 휩싸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