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국표원, 해외 무역기술장벽 60건 해소…기술규제 대응의 날 행사도 열어

국표원, 해외 무역기술장벽 60건 해소…기술규제 대응의 날 행사도 열어


(세종=뉴스1) 임용우 기자 = 국가기술표준원이 해외 규제당국과 협상을 벌여 규제, 규정 등 무역기술장벽(TBT) 애로 60건을 해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표원에 따르면 TBT 대응을 위해 금년 해외 규제당국과 양자·다자 협상을 155건을 실시한 결과, 60건을 해소했다.

올해 인증심사 지연 등 코로나19로 인한 TBT 애로를 해소한 것이 50%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제품안전 28%, 탄소중립 및 신산업 관련 사항이 22%를 차지했다.

이날 국표원은 이같은 성과를 공유하고, 내년도 정책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기술규제 대응의 날 행사를 대한상의에서 연다.


행사에서 기술규제 애로 해소에 기여한 삼성SDI, LG전자, 현대제뉴인 등 국내외 기술규제 대응 유공자 표창 10점, TBT 논문대회 입상에 상장 4점을 수여한다.

탄소중립 관련 5대 신산업분야 전문가와 함께 탄소중립 TBT 동향을 전망하고, 수출기업을 위한 민‧관의 대응 전략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상훈 국표원장은 "그간 기술규제 대응 성과에 기여한 기업 및 유관기관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한다"며 "민·관이 협력해 국내외 기술규제 애로를 해소하고 수출에 차질이 없도록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