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어린 XX가 반말 대꾸" 편의점 직원 머리채 잡으며 행패 부린 중년 남성

지난 24일 오전 서울 강동구의 한 편의점에서 손님으로 온 중년 남성이 계산대 안까지 들어와 직원을 폭행하고 있다. MBC 보도화면 캡
지난 24일 오전 서울 강동구의 한 편의점에서 손님으로 온 중년 남성이 계산대 안까지 들어와 직원을 폭행하고 있다. MBC 보도화면 캡

[파이낸셜뉴스] 편의점에 한 손님이 자신의 반말에 직원도 반말로 대꾸했다는 이유로 무차별 폭행한 사건이 벌어졌다. 직원은 전치 3주의 부상을 입었다.

30일 MBC 보도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전 서울 강동구의 한 편의점에서 주황색 사우나 복에 외투만 걸친 중년 남성 A씨가 계산대 앞에서 직원 B씨에게 종이컵을 던지기 시작했다. 대뜸 반말을 하는 A씨에게 B씨가 같이 반말로 대응하자 행패를 부린 것이다.

위협을 느낀 B씨가 계산대 안으로 피했지만 A씨는 음료수병을 추가로 가져와 계산한 뒤 전부 바닥에 던져 깨뜨렸다. A씨는 급기야 B씨의 얼굴을 때리며 계산대 안으로 들어왔고, 주먹과 손바닥으로 A씨의 머리와 안면을 계속 가격했다. B씨가 손으로 머리를 감싸자 머리채를 잡은 채 폭행을 이어갔다. 보다 못한 다른 손님이 말려도 막무가내였다.

B씨는 "A씨가 '어린놈의 XX가', '머리에 피도 안 말랐다'라는 등의 폭언을 쏟아냈다"며 "얼굴을 맞고 복부 맞고, 머리채 잡히면서 피 맛이 날 정도로 계속 맞았다"고 토로했다.

결국 B씨가 계산대의 112 비상벨을 눌러 신고하자 A씨는 폭행을 멈추고 떠났다.
B씨는 전치 3주의 부상을 입었다. 경찰은 A씨가 남긴 영수증을 토대로 카드사를 통해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검거해서 엄격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yuhyun12@fnnews.com 조유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