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으로 ESG 리스크 관리해야"

전경련, 제5차 K-ESG 얼라이언스 회의 개최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으로 ESG 리스크 관리해야"
전경련, 제5차 K-ESG 얼라이언스 회의 개최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기업들이 자율적으로 내부준법 시스템 운영을 활성화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리스크를 관리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일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CP) 운영을 통한 기업 ESG 경영 확산'을 주제로 제5차 K-ESG 얼라이언스 회의를 열었다. CP란 기업이 스스로 공정거래 관련 법규를 준수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제정·운영하는 내부준법 시스템을 말한다.

이번 회의에는 전경련 주도의 ESG 연합회의체 K-ESG 얼라이언스 위원사 52곳이 참여했다.

K-ESG 얼라이언스 의장을 맡은 김윤 삼양그룹 회장은 개회사에서 올해 한국거래소에 ESG 경영 정보를 자율 공시한 기업 수가 작년 대비 62.8% 증가한 것을 고려하며 국내 ESG 경영은 작년보다 더욱 활성화됐다고 평가했다.

그는 "내부 준법 시스템을 활용한 기업들의 자율적인 ESG 경영 확대가 국내 ESG 문화 정착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제발표를 맡은 윤수현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도 CP를 활용한 기업 임직원들의 공정거래 교육과 감독 절차를 소개하며 운영 확산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ESG 경영은 현재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필수 불가결한 요소로 대두하고 있다"며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 도입을 통한 기업의 자율적인 법규 준수 문화 확산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제4차 K-ESG 얼라이언스 회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4차 K-ESG 얼라이언스 회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viv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