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16강 전문' 멕시코가 탈락했다..감독 "휘슬과 함께 내 계약도 종료"...[2022 카타르]

멕시코의 헤라르도 마르티노 감독. 사진=연합뉴스(AFP)
멕시코의 헤라르도 마르티노 감독. 사진=연합뉴스(AFP)

[파이낸셜뉴스] 7회 연속 16강에 진출했던 멕시코가 이번 월드컵에서 16강 문턱을 넘기지 못한 채 침몰했다.

헤라르도 마르티노 멕시코 감독은 이번 결과를 두고 "심판의 종료 휘슬과 함께 내 계약도 끝났다"며 좌절감에 빠졌다.

멕시코는 1일(한국시간) 오전 4시 카타르 루사일 아이코닉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C조 최종전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로 2:1 승리했다.

하지만 경기를 치르기 전 멕시코는 이미 1무 1패(승점 1점)라는 저조한 성적을 갖고 있어 승리를 하더라도 16강 진출은 불확실한 상태였다.

멕시코는 2:1 스코어로 사우디를 꺾어내 폴란드가 아르헨티나와의 경기에서 3점차 로 완패하길 기다렸으나, 폴란드가 0:2로 패하면서 득실차 1점 차(멕시코 -1, 폴란드 0)로 조별리그 탈락을 하게 됐다.

이번 탈락으로 7회 연속 16강 진출했던 전통이 끊겼다는 사실을 안 마르티노 감독은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마르티노 감독은 "심판의 종료 휘슬과 함께 내 계약도 끝났다. 그것이 내 미래에 대한 답"이라며 "다른 것은 없다.
오늘 우리가 겪은 이 실망에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멕시코는 1994 미국 월드컵부터 2018 러시아 월드컵까지 7회 연속 16강 진출에 빛나는 나라다. 마르티노 감독은 2019년부터 멕시코 대표팀 감독을 맡아 'CONCACAF 골드컵' 우승 1회, 준우승 1회를 했지만 이번 월드컵에서 조별리그 16강에 오르지 못했다.

helpfire@fnnews.com 임우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