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CJ프레시웨이, '지속가능 수산물' 유통 확대

30일 서울 마포구 CJ프레시웨이 본사에서 박선호 CJ프레시웨이 상품·마케팅본부장(왼쪽)과 서종석 MSC 한국 대표(오른쪽)가 업무협약 기념사진 촬영에 임하고 있다.(CJ프레시웨이 제공)
30일 서울 마포구 CJ프레시웨이 본사에서 박선호 CJ프레시웨이 상품·마케팅본부장(왼쪽)과 서종석 MSC 한국 대표(오른쪽)가 업무협약 기념사진 촬영에 임하고 있다.(CJ프레시웨이 제공)


(서울=뉴스1) 이상학 기자 = CJ프레시웨이는 해양 보호 및 동물복지 기준을 준수한 '지속가능 수산물'의 국내 유통 확대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지속가능 수산물이란 어획, 양식, 공정, 유통까지 상품화의 모든 과정에서 환경친화적 어업 방식과 엄격한 품질관리 기준을 준수하고 지속가능성에 대한 국제 인증을 획득한 수산물을 의미한다.

지속가능 수산물 인증은 해양 어업 부문에 해당하는 MSC 인증과 양식업에 부여하는 ASC 인증 두 가지가 있다. 무분별한 해양 어획을 지양함으로써 자원 고갈을 예방하고, 양식 과정에서의 환경 파괴적 요소를 최소화함으로써 수산자원과 생태계를 보호하는 수단으로 각각 해양관리협의회와 세계양식책임관리회가 운영한다. 소비자는 포장재에 부착된 에코라벨을 통해 인증 여부를 확인할 수 있으며 모든 상품에는 이력추적제가 적용된다.

CJ프레시웨이는 지난달 30일 서울 마포구의 CJ프레시웨이 서울 본사에서 해양관리협의회(이하 MSC)와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 외식 프랜차이즈, 단체급식장 등 B2B 공급망을 중심으로 인증 상품을 선보이고, 해당 사업장을 이용하는 최종소비자에게 고품질의 친환경 먹거리와 지속가능 어업의 가치를 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3월 유통 관리 및 판매 인증에 해당하는 'MSC/ASC-CoC'를 획득하고 관련 상품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현재 운영 중인 상품은 MSC 랍스터와 대게, ASC 새우 등이며 이달 중순에는 ASC 훈제연어 신제품을 내놓을 예정이다.


CJ프레시웨이는 식품 유통 전문 브랜드 '이츠웰'을 통해 인증 수산물 상품을 확대하고 단체급식에서 공급할 계획이다. 기존에는 지속가능 수산물에 대한 소비가 주로 호텔 레스토랑, 파인다이닝 등 프리미엄 외식 경로에 국한됐었지만 최근에는 키즈, 시니어, 학교, 병원 등 더욱 다양한 경로에서의 수요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최근 친환경 생산 및 유통 기준이나 생육 과정에서의 동물복지 체계가 중요해지는 등 고차원적인 가치 소비가 대두되면서 외식, 급식 등 B2B 경로에서도 관련 수요가 늘고 있다"며 "건강, 신선, 안전 등 고품질에 대한 기존의 평가 기준에 더해 지속가능성의 가치에도 부합하는 상품을 확대해 외식 및 급식 이용객의 선택 폭을 넓히고 친환경 식문화 확산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