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안동 대마씨, 항산화 활성·CBD 함량 월등

[안동=뉴시스] 대마씨. (사진=경북도 제공) 2022.12.01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뉴시스] 대마씨. (사진=경북도 제공) 2022.12.01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뉴시스] 류상현 기자 = 경북도보건환경연구원이 국내에서 재배되는 재래종 2종, 청삼종 4종의 대마씨를 연구한 결과 청삼종 대마씨에서 항산화 활성과 주요 기능성 성분인 칸나비디올(CBD)의 함량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연구원에 따르면 이번 연구에 사용된 재래종과 청삼종 대마씨의 일반성분은 지방 44~52%, 단백질 33~35% 범위였다.

특히 불포화 지방산은 85%로 잣(35%), 땅콩(35%), 아몬드(43%)와 같은 다른 종실류에 비해 매우 높은 수준이었다.

이 중 필수지방산인 리놀레산(오메가-6 지방산) 45%, 리놀렌산(오메가-3 지방산)이 20%로 지방산 조성도 우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테트라하이드로칸나비놀(THC)은 재래종 대마씨에서 함량이 높았고, 칸나비디올(CBD), 폴리페놀 화합물 및 항산화 활성은 청삼종에서 높았다.

특히 안동에서 재배한 청삼종 대마씨가 천안, 경주, 상주에서 재배한 청삼종의 대마씨보다 이들의 함량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마의 주요 칸나비노이드 화합물 중 테트라하이드로칸나비놀(THC)은 향정신성 작용을 가장 크게 일으키는 물질로 씨앗의 경우 5mg/kg 이하로 관리되고 있다.


반면 칸나비디올(CBD)은 10mg/kg 이하로 관리되고 있으나 향정신성 작용은 없고 통증완화, 우울증 및 수면장애 억제에 효과가 있다고 보고되고 있어 의약품뿐 아니라 식·음료 시장에서도 관심을 받고 있다.

연구원은 이 연구결과를 최근 한국식품영양과학회가 개최한 국제학술대회에 발표했으며, 추후 국제학술지에 논문을 투고할 예정이다.

백하주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THC, CBD는 마약류로 지정이 돼 있어 대마씨 분석을 할 수 있는 곳이 지역에서 연구원이 유일하다"며 "이번에 수행한 연구 결과가 대마 식품 산업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pri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