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기도, 5개 시·군 16개 노선에 출퇴근 전세버스 20대 투입

광역버스 입석 승차 중단에 따른 불편해소를 위해 전세버스 긴급투입
경기도, 5개 시·군 16개 노선에 출퇴근 전세버스 20대 투입


[파이낸셜뉴스 의정부=노진균기자] 광역버스 입석 승차 중단에 따른 불편해소를 위해 전세버스 20대가 운행된다. 1일 경기도는 지난 11월 18일부터 KD운송그룹 계열 14개 버스업체의 ‘광역버스 입석 승차 중단’에 따른 도민 불편 해소를 위해 이달 5일부터 출퇴근 시간 전세버스 20대를 추가 투입한다.

이번에 투입된 20대는 ▲화성시 4개 노선(6001, 6003, 6002, G6009) ▲성남시 4개 노선(G8110, 3330 2대, 3500, 8106) ▲수원시 2개 노선(1112 2대, 2007 2대) ▲용인시 4개 노선(5500-2 2대, 5006, 1550, 5001) ▲남양주시 2개 노선(1003, 1006) 등 총 5개 시·군 16개 노선에서 운용된다.

도는 현장점검과 민원 사항을 반영해 승차 지연이 빈번히 발생하는 정류소에 출·퇴근 시 전세버스를 투입, 승차지연으로 인한 도민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도는 11월 21일부터 28일까지 광주시 500-2 등 6개 시·군 14개 노선에 출퇴근 전세버스 등 24대를 투입하면서 현재 ‘광역버스 입석 승차 중단’으로 투입한 버스는 총 44대다.

도는 긴급하게 투입된 전세버스 외에도 버스를 새로 출고하는 방식으로 2층 전기버스(단층 45석 → 2층 70석) 14대를 화성시 2개 노선(7790, 1006)에 12월 20일까지 투입할 예정이다.

특히 이용수요가 집중된 성남시 4개 노선(333, 3330, 3500, 8106)에도 정규버스 10대를 12월 12일부터 증차운행을 예고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9월 ‘광역버스 입석 문제 해소 2차 대책’을 발표하며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서울시, 인천시와 ‘광역버스 입석 대응 협의체’를 구성했고 광역버스 운행 횟수를 총 195회 늘릴 계획이다. 이 밖에도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서울시와 ‘광역버스 입석 문제 해소 3차 대책’ 마련을 위해 긴밀히 협의할 계획이다.

njk6246@fnnews.com 노진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