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에어부산, 부산~삿포로 2년 9개월 만에 운항 재개

에어부산 항공기.
에어부산 항공기.

[파이낸셜뉴스] 에어부산이 겨울 대표 여행지인 일본 삿포로 노선의 운항을 약 2년 9개월 만에 재개했다.

에어부산은 지난 11월 30일 오전 부산에서 삿포로로 운항하는 BX182편 운항을 시작으로 부산~삿포로 노선 운항 재개에 나섰다고 1일 밝혔다.

부산~삿포로 노선은 김해국제공항에서 오전 8시 35분에 출발해 삿포로 치토세공항에 오전 11시에 도착한다. 귀국 편은 현지 공항에서 오전 11시 55분에 출발해 김해공항에는 오후 2시 40분에 도착한다.

이날 운항편의 탑승객은 162명으로 83%의 탑승률을 기록했다.

김해공항에서 삿포로 노선 운항은 2020년 3월 코로나19로 운항이 중단된 이후 첫 운항 재개다. 에어부산은 2015년 12월에 부산~삿포로 노선에 주 3회 운항 스케줄로 신규 취항했으며, 점차 운항 편을 늘려 매일 왕복 1회 운항을 이어왔다. 삿포로 노선은 매년 겨울 시즌 월평균 1만명 이상의 탑승객을 기록할 정도로 대표적인 겨울 인기 해외여행지로 자리매김했다.

에어부산은 일본 정부의 무비자 입국 허용과 엔저 현상에 따른 여행객 증가세에 맞춰 지난 10월말부터 일본 노선을 계속 확대하고 있다. 현재 부산~후쿠오카 노선은 매일 3회 운항하고 있다.
오는 8일부터는 매일 왕복 4회로 운항 횟수를 늘린다. 또 9일부터 부산~나리타 노선은 매일 왕복 1회로 재운항에 나설 예정이다.

인천발 일본 노선도 지난 10월 말부터 증편을 단행해 인천~오사카, 나리타 노선 모두 매일 2회 운항 중이며, 인천~후쿠오카 노선은 매일 1회 운항하고 있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