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애플과 전쟁 선언했던 머스크 "팀쿡 만났다" 트윗

기사내용 요약
광고·수수료 갈등 선전포고 이틀 만에
"애플 본사 구경시켜 준 팀 쿡에 감사"
"쿡 트위터 앱스토어 삭제 검토안했다"

[서울=뉴시스] 일론 머스크의 트위터 대문 사진. (사진=트위터 캡처)
[서울=뉴시스] 일론 머스크의 트위터 대문 사진. (사진=트위터 캡처)

[서울=뉴시스] 강영진 기자 = 트위터를 인수한 뒤 애플사가 트위터 광고를 줄인 것과 관련 팀 쿡 애플 CEO를 공개 비난했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30일(현지시간) 애플사의 팀 쿡 CEO를 만났다고 트윗했다.

머스크는 “애플 본사를 구경시켜 준 팀 쿡에 감사한다”라고 트윗한데 이어 "좋은 대화를 했다. 무엇보다 앱스토어에서 트위터가 삭제되는 문제와 관련한 오해를 풀었다. 팀은 절대 트위터 삭제를 검토하지 않았음을 분명히 밝혔다"고 썼다.

머스크는 이틀 전 애플이 언론의 자유를 해친다면서 트위터를 애플 앱스토어에서 빼겠다고 위협했었다.

전 세계에서 가장 부자인 머스크와 전 세계에서 가장 시장가치가 큰 애플사 책임자의 만남은 화해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이날 보도했다.

애플은 트위터 최대 광고사중 한 곳이며 아이폰 사용자 10억명에게 트위터가 접근할 수 있는 통로가 된다. 머스크는 애플이 트위터 앱을 앱스토어에서 차단하겠다고 위협한 것으로 말해 왔다.

머스크는 또 트위터 인수 뒤 유료가입자를 만들어 수익을 창출하려 시도하고 있으나 애플의 30% 수수료 징수로 어려움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머스크는 수수료가 너무 비싸다고 비판해 왔다. 미국의 트위터 이용자의 64%는 아이폰 또는 아이패드 사용자며 안드로이드폰 사용자는 36%다.

머스크의 비난은 실리콘 밸리 기술기업들의 막강한 영향력에 신경이 곤두 서 있는 공화당 의원들을 자극한다. 머스크는 애플과의 싸움을 기술 대기업의 언론자유 침해에 맞서는 것으로 규정지었다.


톰 코튼 공화당 상원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애플이 트위터를 앱스토어에서 차단하려는 건 쿡 회장이 머스크의 성공을 질투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론 드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엄청난 실수이며 노골적인 독점권 행사”라고 말했으며 애플 앱스토어 규제 법안을 제안한 마샤 블랙번 상원의원은 법안이 애플과 구글의 제3자 소프트웨어 권리 침해를 “해체”할 것이라고 트윗했다.

한편 테슬라사가 모델3 승용차 생산을 늘리는 과정에서 자금난을 겪자 머스크가 애플사 쿡 회장에 지원을 요청했다가 거절당한 적도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kang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