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케이카, 품질보증서비스 '케이카 워런티' 개편…보증 범위·기간 확대

(케이카 제공)
(케이카 제공)


(서울=뉴스1) 이세현 기자 = 직영중고차 플랫폼 기업 케이카(K Car)는 품질 보증 연장 서비스 '케이카 워런티(KW)'를 전면 개편했다고 1일 밝혔다.

케이카 워런티의 적용 범위가 대폭 확대됐다. 최근 출시되는 차량의 신규 부품 혹은 기능으로 인해 발생하는 보증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서다. '신차 출고 시 장착되지 않은 부품', '소모성 부품' '트림 계통 부품'. '전기·하이브리드·특장 전용부품' 등을 제외한 모든 부품이 보증 대상이다.

보증 기간도 최대 2년으로 늘었다. 기존 케이카 워런티는 KW3(90일·5000㎞), KW6(180일·10000㎞), KW12(365일·20000㎞) 등 총 3개 상품으로 운영돼 왔다. 케이카는 여기에 보증 기간을 1년 더 늘린 KW24(730일·40000㎞) 출시했다.

아울러 국산차 KW12 및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일부 상품 가입비용을 최소 7만원에서 최대 27만원, 수입차는 화물·경승합을 제외한 모든 상품을 최소 7만5000원에서 최대 67만5000원까지 할인해준다.

SUV, RV(레저용차량) 차종의 경우 소형, 중형, 대형 등 세그먼트를 세분화해 차급을 기준으로 가격을 구분했다.


케이카는 KW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최근 삼성화재 애니카랜드와 업무 협력을 시작했다. 삼성화재 애니카랜드의 일반정비 정비소는 전국 391개소, 엔진·미션을 정비할 수 있는 중정비 정비소는 67개소를 운영 중이다.

정인국 K카 대표는 "중고차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업계 최초로 선보인 케이카 워런티를 최근 높아진 소비자들의 눈높이에 맞춰 더욱 견고한 서비스로 개편했다"며 "중고차 구매 후 발생할 수 있는 정비 비용에 대한 부담을 크게 줄여주는 케이카 워런티와 함께 오랜 시간 안전하게 차량을 운행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