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월드컵] 잉글랜드 수비수 벤 화이트, 대회 중 개인 사유로 대표팀 하차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수비수 벤 화이트(25)가 개인 사유로 월드컵 도중 팀을 떠났다.

BBC는 1일(한국시간) "수비수 벤 화이트가 개인 사정으로 인해 카타르에 있는 잉글랜드 대표팀을 떠나 귀국했다"고 보도했다.

잉글랜드축구협회(FA)도 같은 날 화이트의 이탈 소식을 전하며 "화이트가 남은 토너먼트에도 대표팀에 돌아오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화이트가 어떠한 이유로 대표팀을 떠나게 됐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잉글랜드 축구협회는 "지금 이 순간 선수의 사생활이 존중될 수 있도록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화이트의 소속팀 아스널도 구단 공식 SNS에 "우리는 모두 당신 곁에 있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로써 화이트는 이번 대회에서 단 한 차례도 뛰지 못한 채 첫 월드컵 여정을 마무리했다. 조별리그 이란전과 미국전에는 교체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부름을 받지 못했고, 웨일스와 조별리그 최종전에서는 아예 출전 명단에 들지 못했다.

한편 조별리그를 2승1무로 마쳐 B조 1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한 잉글랜드는 오는 5일 오전 4시 세네갈과 8강 진출을 다툰다.